이전
다음

입력 2017-01-23 15:04:27, 수정 2017-01-23 15:04:27

2016 경륜 그랑프리 결승 출전선수들, 복지기관에 5000만원 기부

  • [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정경륜사업본부는 지난 22일 광명스피돔에서 2016 경륜 그랑프리 결승 출전선수(정종진, 박용범, 정하늘, 김현경, 성낙송, 박병하, 김주상)들이 마련한 기부금 5000만원을 지역 복지단체에 기부하는 ‘두 바퀴 사랑 기부금’ 전달식(사진)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은 2016 경륜 그랑프리 결승 출전선수와 기부금 수령 기관, 경륜경정사업본부 임직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스피돔 경주장에서 진행됐다. 기부금은 2016 경륜 그랑프리 챔피언 정종진이 대표로 전달했다. 기부금에 모집에 동참한 선수들을 대표해 소감을 전한 정종진은 “2016년 고객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기부금을 마련했다. 기부금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줬으면 한다. 2017년에도 팬들이 만족하는 경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 바퀴 사랑 기부금’ 수령 기관은 그랑프리 결승 출전선수의 훈련권역과 경륜 선수 복지와 연계해서 선정했다. 이에 따라 광명시 사회복지협의회, 경남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유성구 행복누리재단, 사단법인 한국경륜선수회가 수령기관으로 선정됐다. 각 단체별 지원된 기부금은 소외계층 등 우리사회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곳에 사용될 계획이다.

    ‘두 바퀴 사랑 기부금’은 2016 경륜 그랑프리 챔피언 정종진(30∙20기)을 포함한 그랑프리 출전 선수 7명이 지난 한해 고객들에게 받았던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기부한 금액으로 마련됐다. 특히 정종진은 지난 12월 26일 개최된 2016년 경륜선수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며 상금 5000만원 중 30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경륜경정사업본부 관계자는 “평소 경륜 선수들은 경주가 없는 날을 이용하여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이번 기부금 행사는 기존의 봉사활동에서 한발 더 나아가 새로운 기부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