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5-02 10:09:53, 수정 2017-05-02 10:09:53

김영기 KBL 총재, 만장일치로 제9대 총재로 재추대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김영기 KBL 총재가 만장일치로 제9대 총재로 재추대됐다.

    KBL은 2일 오전 논현동 KBL 센터에서 열린 제22기 제2차 임시총회에서 김영기 총재를 제9대 총재로 추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김 총재는 KBL 3대 총재(2002년 11월~2004년 4월)와 8대 총재(2014년 7월~2017년 6월)를 거쳐 제9대 총재직도 역임하게 됐다. 또한 이번 총회에서는 향후 KBL 총재는 회원 구단의 구단주 중에서 추대 선출하기로 의결했다.

    애초 김 총재는 오는 6월말 임기 만료와 함께 퇴임하기로 결심을 하고 그 동안 여러 차례 퇴임의사를 밝혀 왔었으나, 회원 구단들이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아 재추대했다. 다만 총재는 '향후 총재는 회원 구단의 구단주 중에 추대 선출한다'는 총회의 결의를 존중하여 우선 재추대 의견은 수용하되 빠른 시일 내 구단주 중 한 분을 총재로 영립하고 본인은 퇴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지난 2004년 KBL 제 3대 총재직을 마친 후 10여년 만에 일선으로 복귀한 김영기 총재는 프로농구 가치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 걸쳐 도전과 개혁을 시도했으며 프로농구가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하고 농구계 안팎의 기준과 질서를 재정비 하며 이미지를 개선 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단신 외국 선수 도입과 경기 규칙 개선을 통해 스포츠팬들에게 프로농구의 새로운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했으며 안정적인 중계권 확보, 단체 훈련금지 기간, 합숙소 운영 폐지, 연고제 시행, 유료 관중 활성화 정책 등 KBL의 소위 난제로 분류되는 굵직한 현안 및 규정들을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으로 관철시켰다.

    KBL 총재는 "지난 8대 재임기간 프로농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도전하며 노력해왔다. 성과가 있었던 부분도 있지만 앞으로 넘고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많이 남아있다. 이것은 새로운 리더십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 이번 KBL 총재직 재추대는 일단 수용하지만 나에게 주어진 마지막 과제는 KBL을 훌륭히 이끌어 주실 구단주 중 한 분을 빠른 시일 내 모셔오는 일이라고 본다. 가능하다면 현 임기 내라도 과제를 끝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young0708@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