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5-17 18:25:55, 수정 2017-05-17 18:25:55

공정위원장에 '삼성 저격수' 김상조 교수 내정,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의 미래 없다"

  • [전경우 기자] ‘삼성 저격수’로 알려진 김상조 교수가 공정위원장으로 지명돼 옥중에 있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코너에 몰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김상조 한성대 무역학과 교수를 지명하고, 국가보훈처장으로 최초의 여성 헬기 조종사 피우진 육군 예비역 중령을 임명했다. 또 공직기강비서관은 김종호 감사원 공공기관감사국장을 임명했다.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인선안을 발표했다.

    청와대는 김 공정위원장 내정자에 대해 "한성대사회과학대학 교수로 재직중인 경제학자로서, 금융산업과 기업구조 등에 대해서 깊이 있는 연구와 활동을 지속 해오신 경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김 교수는 재벌에게는 '저승사자'로 통하는 재벌개혁 운동에 앞장 서 온 인물이다. 특히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와 삼성물산 인수합병, 삼성그룹 지주사 전환 문제 등에 대해 꾸준히 ‘돌직구’를 날려 왔다.

    지난 2월 특검 조사에 참고인으로 나서 일명 ‘쪽집게 과외’로 이재용 부회장 구속 수사 추진에 힘을 실어 줬던 김교수는 같은달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를 통해 "(로비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하는)이재용 부회장과 삼성의 미래가 없다는 것을 이번 사건을 통해서 깨닫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교수는 당시 인터뷰에서 "삼성이 로비했을 거라고 개인적인 짐작하는 사안들 중에서 아직 특검이 수사안한 부분들 많다. 한국의 어떤 기업지배구조를 개선하고 더 나아가서 정경유착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특검수사가 여기서 멈춰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이번 대선 캠프에서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이른바 'J노믹스' 설계에 깊게 관여해 재벌개혁 관련 정책을 주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능력을 인정 받았다. 이전에는 참여연대 재벌개혁센터 소장, 경제개혁연대 소장 등을 역임했고, 이 과정에서 공정위 조사국 부활, 집단소송제 도입, 전속고발권 폐지 등을 주장해 왔다. kwjun@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