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5-18 09:18:41, 수정 2017-05-18 09:18:41

'안면함몰 반칙녀' 프로레슬러 요시코, 천선유와 2차전 확정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6월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39에 출전하게 될 요시코(24,SEAdLINNNG)의 상대는 천선유(28, 팀파이터)로 최종 확정됐다. 이로써 지난 2월 XIAOMI ROAD FC 036을 데뷔한 요시코와 천선유가 약 4개월 만에 2차전을 치르게 됐다.

    일본에서 프로레슬러로 활동 중인 요시코는 상대 선수와 사전에 합을 맞춰 경기를 치르는 프로레슬링의 일반적인 룰을 무시하고 상대 선수에게 안면함몰 등 심각한 부상을 입히는 사건으로 유명세를 탔다.

    당시 요시코의 상대 선수는 광대뼈, 코뼈, 안와골절과 양쪽 눈의 망막진탕 증세까지 보이는 등 심각한 부상을 입었고 은퇴에 이르렀다. 그 결과로 요시코는 챔피언 벨트를 박탈당했으며 무기한 출장정지 처분을 받기도 했다.

    자숙의 시간을 보낸 후 프로레슬러로서 재기에 성공한 요시코는 지난 2월 종합격투기에 도전했다. 요시코는 천선유를 상대로 치른 ROAD FC 데뷔전에서 첫 MMA 경기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저돌적인 공격을 이어나갔고 마찬가지로 프로 데뷔전을 치르는 천선유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안면에 펀치를 적중시켜 천선유를 쓰러뜨렸고 파운딩으로 경기를 끝냈다.

    1차전의 경기 결과는 요시코의 승리로 돌아갔지만 경기 도중 요시코가 천선유의 뒷머리를 잡고 공격하는 등의 반칙행위가 있었다. 이 과정에서 요시코는 심판으로부터 블루 카드를 받아 경기 결과를 떠나 짬찜한 뒷맛을 남겼다.

    정문홍 대표는 "요시코와 천선유가 2차전을 갖게 됐다. 지난 경기에서 요시코는 반칙을 저질렀고 천선유는 많은 것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6월에 있을 2차전에서는 양 선수 모두 후회 없는 경기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