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05 20:44:56, 수정 2017-07-05 20:44:56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전통, 예술이 되다' 특별전

  • [전경우 기자]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이 8월 27일까지 ‘전통, 예술이 되다. 국가무형문화재 초청 전시 Ⅱ - 갓笠신靴(갓립신화)’ 특별전(사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갓일 ‘박창영’ 선생(국가무형문화재 제4호)의 작품 16점, 화혜장 ‘황해봉’ 선생(국가무형문화재 제116호)의 작품 24점을 선보인다. 박창영 선생과 황해봉 선생이 갓과 신을 제작할 때 직접 사용한 도구는 물론 조선시대 왕의 초상화와 풍속화를 통해 당시 왕이 사용하던 갓과 신의 모습 등도 함께 만날 수 있다.

    또한 ‘황해봉’ 장인이 재현한 조선시대 사대부가 평상복에 신었던 ‘태사혜’, 조선시대 왕실 의례 신발 ‘석’ 등 각양각색의 신발 24점도 만나볼 수 있다. 황해봉 선생은 조선왕실 마지막 화장(靴匠)인 황한갑(1889~1982) 선생의 손자로 5대째 가업을 이어 한국 전통 가죽신을 복원하고 재현하는데 매진하며 전통신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이 외에 선조들의 복식문화를 엿볼 수 있는 조선시대 초상화와 풍속화 등도 함께 전시한다. 전시와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국가가무형문화재의 제작 시연 행사, 갓과 신발의 제작과정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은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 고고, 역사, 민속 유물뿐만 아니라 사실적인 유적모형과 조상들의 생활모습을 재현해 지난 5000년의 역사를 한 공간에 담아낸 공간이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