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17 10:08:42, 수정 2017-07-17 10:18:02

박성현, US오픈 우승 한방으로 ‘슈퍼루키’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우뚝(종합)

  • [배병만 기자] '슈퍼 루키' 박성현(24·KEB하나은행)은 역시 남다랐다. 자신의 미국무대 첫승을 세계 여자골프 사상 최고 상금과 권위가 걸린 US여자오픈 우승으로 화려하게 신고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62야드)에서 열린 제 72회 US여자 오픈 대회의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휘둘러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의 성적으로 정상에 올랐다. 총상금과 우승상금이 역대 최대인 각각 500만 달러와 90만달러(약 10억 2000만원)이다.

    박성현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3타차 단독 4위로 출발했지만 초반부터 특유의 남다른 자신감을 갖고 샷을 휘둘렀다. 전반 9개홀에서 3개의 버디를 낚고 한 개의 보기를 범했지만 후반들어 더욱 힘을 발휘하며 12번홀과 15, 17번홀에서 각각 버디를 엮어 3타를 줄였다. 특히 12번홀에서 버디를 낚아 공동선두에 오른 뒤에도 특유의 힘찬 샷을 과시하며 15번홀 버디로 단독 선두로 올랐다.

    박성현은 경기후 인터뷰에서 “특히 마지막 18번홀 네 번째 샷을 남기고 긴장을 많이 했는데 캐디 데이비드가 '항상 연습하던 거니까 믿고 편하게 하라'고 한 게 도움이 많이 됐다”며 “처음에는 우승까지는 예상 못했으나 캐디와 호흡이 잘 맞으면서 주말 경기에서 우승에 대한 욕심을 내게 됐다. 너무 영광스럽다 "라고 덧붙였다.

    박성현은 지난해부터 미국무대에 뛰다 올해 정회원 자격으로 출전, 미국무대에서 14번째만에 첫우승의 감격을 맛보았고 한국선수 합작 US여자오픈에서 통산 9번째 우승을 세웠다. 박성현은 또한 지난해 이 대회에서 마지막홀에서 세컨드샷이 헤저드에 빠지는 바람에 단독 3위에 머문 한을 풀어 그 감격은 더했다.

    박성현은 지난해 한국에서 통산 6승을 거두는 상황에서도 비회원으로 LPGA 무대에 발을 들인 뒤 올 시즌 본격적으로 LPGA 무대에 진출해 톱5 네 차례와 함께 신인왕 포인트 1위를 달리며 승승장구했으며 이번 우승으로 세계적인 스타로 우뚝 서게 됐다.

    대회내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아마추어 최혜진(18, 학산여고)은 마지막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쳐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박성현에 이어 2타차 단독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최혜진은 한때 박성현, 펑산산과 공동 선두에 오르기도 했지만 16번 파3홀에서 티샷한 볼이 헤저드에 빠져 뼈아픈 더블보기를 범했다. 하지만 마지막 18번홀에서 역시 버디를 추가해 단독 2위를 굳혔다.

    마지막날 한타차 선두로 출발한 중국의 펑산산은 3타를 잃어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한국의 이정은(21) 등과 공동 5위에 머물렀다. 펑산산은 한국선수들틈에서 나름 선전해 큰 실수를 범하지 않았지만 마지막 18번홀에서 뼈아픈 트리플보기를 범하고 말았다. 이외 한국 선수들은 세계 랭킹 1위 유소연(27)과 허미정(28)이 7언더파 281타로 공동 3위에 오르는 등 상위 10명 중 8명이 한국 선수들이어서 이번 US 오픈은 한국강세로 마무리 됐다. 

    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