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23 11:10:19, 수정 2017-07-23 11:10:19

'나홀로 집에' 케빈 아버지, 배우 존 허드 별세

  • [스포츠월드=김용호 기자] 할리우드 명배우 존 허드가 22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향년 72세. 그는 영화 ‘나홀로 집에’에서 주인공 케빈(맥컬리 컬킨)의 아버지로 한국 팬들에게도 익숙하다.

    현지 연예 매체 TMZ에 따르면 허드는 지난 21일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척추 수술을 받은 뒤 이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며 회복 중이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으나 타살 혐의는 없는 것을 보고 있다.

    1945년 미국 워싱턴DC에서 태어난 허드는 극장에서 일하다 영화계에 뛰어들었다. 영화 ‘나홀로 집에’로 가장 잘 알려졌지만 ‘선 사이 라인’, ‘빅(Big)’ 등에서도 활약했다. 특히 1999년에는 미국 범죄 드라마 시리즈 ‘소프라노스’에서 부패한 형사 역할을 맡아 에미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TV 드라마에서 가치를 높여 ‘CSI:라스베가스’, ‘안투라지’ 등에도 출연했다.

    cassel@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