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8-05 11:00:00, 수정 2017-08-05 11:00:00

[스타★톡톡] JJ프로젝트 "이번 앨범? 10점 만점에 8점짜리 앨범"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갓세븐 JB와 진영으로 구성된 그룹 JJ프로젝트가 돌아왔다. 지난 2012년 5월 데뷔싱글 ‘바운스’를 발표한 뒤 무려 5년 만의 새 앨범이다. 두 사람은 보이그룹 갓세븐 데뷔 전 JJ프로젝트를 결성, 자유분방하고 넘치는 에너지로 무대를 달궜다. 이후 갓세븐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인기 영역을 넓히며 글로벌 대세 아이돌로 입지를 다졌고, 그간의 성장을 음악에 담아 ‘벌쓰 투(Verse 2)’라는 앨범을 세상에 내놓을 수 있었다. 분위기는 차분해졌지만 음악은 더욱 깊어졌다. 또 두 멤버의 손길이 앨범 곳곳에 닿아 JJ프로젝트다운 앨범이 완성될 수 있었다.

    - 굉장히 오랜만이다. 5년 만의 컴백인데.

    “JJ프로젝트로 컴백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5년 만에 돌아온 만큼 좋은 음악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고, 오래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열심히 활동할 계획이다. 우리가 생각해도 훌륭한 앨범이 완성된 만큼 많은 분이 듣고 좋아해 주셨으면 한다.”(JB)

    - JJ프로젝트는 갓세븐과 전혀 다른 느낌이다.

    “우리가 생각해도 정말 다르다. 갓세븐은 퍼포먼스를 위주로 한 그룹이라면, JJ프로젝트는 보컬에 집중한 그룹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추구하는 음악도 다를뿐더러 표현할 수 있는 범위도 다르다. 갓세븐과 같은 듯 다른 부분이 많으니 그 점을 눈여겨보시면 좋을 것 같다.”(JB)

    - 앨범 전곡을 작사·작곡했다. 준비 기간이 오래 걸렸을 것 같은데.

    “정말 오래 걸렸다. 우리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으려고 애썼고, 천천히 고민하면서 곡 하나하나를 완성했다. 의견충돌이 있을 땐 서로 앞다퉈 양보했다. 더 좋은 음악을 위해, 더 나은 방향을 위해 서로 희생하고 이해하면서 이번 앨범을 완성했다.”(진영)

    - 타이틀곡 ‘내일, 오늘’을 들어보니 굉장히 차분해진 느낌이다. JJ프로젝트의 데뷔곡 ‘바운스’와 분위기가 확 달라졌는데.

    “음악도 차분하지만 춤도 많이 없어서 더 그런 것 같다. 갓세븐 노래라면 멤버 일곱 명이 쉴 틈 없이 움직이는데, JJ프로젝트의 이번 노래는 퍼포먼스라고 할 만한 부분이 없다. 심지어 안무를 준비하는데도 하루밖에 걸리지 않았다. 그래서 더욱 음악에 집중할 수 있었고, 차분하게 가창할 수 있는 곡이다. 노랫말에는 길을 고민하는 청춘들의 모습을 담았는데, 그래서인지 더욱 차분하고 진지한 느낌의 곡으로 완성된 것 같다.”(진영)

    - 갓세븐 멤버들의 반응도 궁금하다.

    “오히려 멤버들이 JJ프로젝트 새 앨범을 준비하는데 열정적이었다. 마치 JJ프로젝트의 오랜 팬이라고나 할까.”(진영)

    “실제로 멤버 마크는 우리에게 방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JJ프로젝트는 이런 음악을 해야 할 것 같아’라고 실질적인 조언을 하는 등 이번 앨범을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또 앨범이 모두 완성된 뒤 멤버들에게 들려줬는데, 마치 갓세븐 앨범이 완성된 것처럼 정말 좋아해 줬다. 덕분에 큰 힘이 됐고, 컴백하는데 용기를 얻었다.”(JB)

    - 해외 12개국 차트에서 1위를 했다. 반응이 좋다.

    “좋은 성적표를 받아 진심으로 감사하다. 아마도 좋은 앨범이 만들어졌기에 가능한 결과가 아니었나 싶다. 사실 앨범을 내기까지 성적에 대해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예상외로 정말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셔서 기분이 정말 좋다. JJ프로젝트의 개성이 담긴 다양한 음악을 한 앨범에 담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성취감 또한 크다.”(JB)

    -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다. 음악색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것 같은데.

    “항상 장르에 대한 고민은 많다. 하지만 하나의 색깔을 정해두고 음악을 만들고 싶지는 않았다. JJ프로젝트도 그렇고, 갓세븐도 한 장르에만 구애받지 않는다는 게 우리의 색깔이라고 생각한다. 보여드릴 음악도 많고 보여주고 싶은 음악도 많다. 장르의 가능성은 무한대로 열어놓고 다양한 색깔의 음악을 꾸준히 선보이고 싶었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다.”(진영)

    - 앨범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 같은데, 10점 만점에 몇 점짜리 앨범인가.

    “8점? 굉장히 만족하는 앨범이지만, 부족한 점도 분명 있다. 그래서 8점을 주고 싶다.”(진영)

    - 이번 앨범으로 어떤 평가를 받고 싶나.

    “이런 그룹이 있었지, 노래 참 좋았지란 말을 들으면 그것만으로도 행복할 것 같다. 또 많은 분이 이번 앨범을 듣고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 특히 타이틀곡 ‘내일, 오늘’은 고민 많은 청춘을 위한 노래인데, 공감되고 위로가 됐으면 한다.”(JB)

    - 5년 만에 컴백했는데, 혹시 다음 앨범은 언제쯤 나오나.

    “10년 뒤?(웃음) 좋은 기회가 온다면 빨리 나올 수도 있지만, 갓세븐 앨범도 중요하기에 언제라고 확답하기엔 어렵다. 다만 한 가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좋은 음악을 꾸준히 만들고 있다는 점이다. 언젠가 좋은 곡이 완성된다면 자연스럽게 JJ프로젝트가 컴백할 수 있지 않을까.”(진영)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설명=JJ프로젝트 JB와 진영은 “장르의 가능성은 무한대로 열어놓고 다양한 색깔의 음악을 꾸준히 선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