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9-12 18:42:21, 수정 2017-09-12 18:42:21

로드FC “송가연, 두 번째 가처분 신청도 기각됐다”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 송가연의 두 번째 가처분 신청도 기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종합격투기 대회사 로드FC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정만)는 12일 송가연의 두 번째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 "전속 선수계약이 약관의 규제에 관한 법률에 위반하였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하고 "채권자와 채무자가 2013년 12월1일 체결한 전속 계약의 효력이 유효하다"고 결정했다.

    송가연은 지난 8월18일 ㈜로드를 상대로 “전속 선수계약이 약관의 규제에 관한 법률에 위반하여 무효이다”라고 주장하며, 선수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였다. 이는 송가연이 ㈜로드를 상대로 한 두 번째 가처분 신청이었다.

    로드FC측은 “첫 번째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었음에도 송가연은 법원의 결정에 승복하지 않고 재차 형식만 바꾼 가처분을 제기하였으나, 역시나 기각된 것”이라고 발표했다.

    로드FC측은 “두 번째 가처분 신청 기각 결정으로 송가연은 로드FC에서의 선수 활동에 관하여 이의를 제기할 수 없음이 다시 한 번 확인 된 것”이라고 전했다.

    (주)로드 측 법률대리인인 최영기 고문 변호사는 "재판부의 엄정한 판단은 당연한 결과이다. 두 번의 가처분 신청 등 무리한 법률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송가연의 행보에 무척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