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0-10 14:16:54, 수정 2017-10-10 14:22:01

[SW현장어택] '미옥' 김혜수가 열 여성 느와르의 세계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배우 김혜수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여성 느와르 영화를 선보이는 것.

    영화 ‘미옥’ 제작보고회가 10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안규 감독, 김혜수, 이선균, 이희준이 참석했다.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대식(이희준)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영화.

    김혜수는 범죄조직 2인자 나현정 역으로 국내에는 없던 여성 주연의 느와르를 이끌어갈 예정. 앞서 영화 ‘타짜’ ‘차이나타운’ 등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과 연기를 보여준 바 있지만, 이번 ‘미옥’을 그것을 뛰어넘는 강렬한 도전이 될 전망이다.

    이날 김혜수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나도 처음해보는 캐릭터”라고 말문을 열며 “속을 알 수 없게 차갑게 그려지지만, 불덩이 같은 욕망이 있는 여자다. 차가움과 뜨거움이 공존되는 여자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더했다.

    또 “전작 ‘차이나 타운’에서도 액션을 해봤지만, 이만큼 본격적이진 않았다. 사실 내가 다치는 걸 무서워해 아마 마지막 느와르가 될 수도 있지만, 촬영을 마치고 나니 더 잘할 걸, 더 제대로 할 걸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촬영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이렇듯 독보적 연기 내공과 캐릭터오 ‘여성 느와르’에 도전할 수 있는 배우는 김혜수뿐. 시나리오를 쓴 이 감독은 “남성 장르로 표방되는 느와르에 여자를 주인공으로 두면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 시나리오를 다 쓴 뒤에 김혜수 외에는 시나리오를 줄 인물이 떠오르지 않았다”고 김혜수에 대한 극찬과 함께 믿음을 드러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이희준 또한 “남자도 하기 힘든 액션을 선배님이 소화해 내셨다. 체력적으로 정말 힘드셨을 것”이라고 감탄을 전해 다시 한번 ‘미옥’에 있어 김혜수가 대체불가 배우였음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김혜수와 함께 ‘미옥’을 이끌 이선균, 이희준 역시 혹한 카리스마가 빛나는 캐릭터로 파격 변신을 시도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김혜수도 “관객 여러분도 이선균의 이런 얼굴은 처음 볼 거다. 시나리오를 보면서도 누가 임상훈을 할까 고민했는데 정말 잘 하신 것 같다”며 “이희준에게는 예전에 악역 해보면 어떻냐고 한 적이 있는데 역시나 정말 잘 하더라. 이희준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에 또 한 번 놀랐다”고 칭찬을 전했다.

    국내 영화계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김혜수의 도전이 흥행까지 이끌며 국내 ‘여성 느와르’의 새 장을 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11월 9일 개봉.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한윤종 기자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