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1-15 13:01:43, 수정 2017-11-16 01:10:56

대박이, 전북 현대 2017 시즌 피날레 장식한다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대박이가 전북 현대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전북 현대는 오는 19일(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수원삼성과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시즌 최종전이자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다. 올 시즌 구단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한 전북 현대는 팬과 소통하는 시간을 보낸다. 들에게 다양한 선물을 준비했다.

    우선 ‘캡틴’ 신형민이 ‘우승 장갑 6000개를 제작해 입장하는 팬들에게 각 게이트에서 나눠준다. 또 경기에 앞서 K리그 최초로 200골을 달성한 이동국 선수의 아들 ‘대박이’ 이시안 군이 시축을 하며 아빠의 대기록 달성 축하와 함께 2017시즌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이시안군은 지난 2015년 우승 확정 후 마지막 홈경기에서 매치볼을 전달한 이후 2년 만에 전주성 그라운드를 밟는다.

    이밖에 지난 9월 K리그 최초‘70-70’달성했던 이동국은 기념 스포츠 타월 700개를 제작해 자신의 유니폼(이름, 등번호 이동국 마킹)을 착용한 팬들에게 동쪽 2층에서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이동국은 “200골과 70-70 이라는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팬들의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내 유니폼을 입고 응원해주신 팬들을 볼 때마다 꼭 보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주장 신형민은 “올 시즌 고비가 있을 때 마다 팬들의 성원이 큰 힘이 됐다”며 “우승까지 모든 순간에 항상 함께 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