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06 11:11:57, 수정 2017-12-06 18:06:40

하나은행, 신종 초정밀 위조지폐(슈퍼노트) 발견 쾌거

금융권 유일의 CSI 장비를 갖춘 위변조대응센터 독보적 역량 재확인
인터폴에도 보고된적 없는 신종 슈퍼노트…제작수법 한층 업그레이드
  • [스포츠월드=강민영 기자] 하나은행은 초정밀 위조지폐(일명 슈퍼노트) 신종 버전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

    이번에 발견된 위조지폐는 미국 100달러 지폐로, 위폐감별기로도 구별이 어려워 그동안 북한 등 일부 우범국의 비호 하에 국가급 제조시설에서 만든 것으 로 알려진 초정밀 위조지폐의 신종 버전이다 .

    특히 이미 알려진 기존 슈퍼노트와는 제작수법이 달라 국내외 금융권의 대처방식을 무력하게 만들었다. 또한 아직까지 인터폴 등 법 집행기관에도 보고된 적이 없어 실제 유통량이 얼마나 되는지 가늠조차 어려워 이미 대량으로 유통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주의가 요망된다 .

    하나은행이 이번에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신종 슈퍼노트를 세계 최초로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은행만의 장비와 전문인력, 그리고 국정원 등과의 유기적인 공조가 큰 역할을 했다 .

    일선 영업점에서의 위조지폐 여부 문의에 하나은행의 위변조대응센터는 대상물을 영상판독한 후 CSI 장비를 통해 재차 정밀 분석하는 과정을 통해 동 지폐가 새로운 유형의 슈퍼노트임을 판별할 수 있었다 .

    하나은행은 금융권에서 유 일하게 국가기관급 최첨단 위변조영상분석 장비인 CSI 장비를 갖춘 전담 부서 ‘위변조대응센터’를 만들어 전문가들을 꾸준히 양성해온 결과 국내 위조지폐 적발량의 60%(한국은행 집계기준)를 상회할 만큼 압도적인 위폐 분석력을 갖추게 됐다는 것이다.

    이호중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장은 “KEB 하나은행이 전세계 최초로 신종 슈퍼노트를 발견한 만큼 국제공조가 가능토록 국정원 등 정보·수사당국에 관련 자료를 제공하는 한편 한국은행을 비롯한 유관기관에 전파해 범정부차원의 입체적 대응 이 가능토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 KEB 하나은행을 거래하는 모든 손님이 언제나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폐만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

    초정밀 위조지폐인 슈퍼노트는 그동안 미화 100달러 권종 중 유통량이 많은 1996년, 2001년 및 2003년도에 발행된 지폐에서만 발견되었는데, 이번에 적발된 것은 2006년판을 모방한 것으로 현재까지 한·미 관계당국에도 보고된 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mykang@sportsworldi.com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직원이 전자현미경을 통해 미국 달러화 지폐의 진폐 여부를 감별하고 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