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11 10:01:13, 수정 2017-12-11 10:01:13

FNC, 뮤지컬 제작 참여…공격적인 사업확장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FNC애드컬쳐가 창작 뮤지컬 ‘레드북’의 공동 제작사로 참여하며 드라마·예능·영화에 이어 공연계로 사업을 확장한다.

    ‘레드북’은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에 이어 유리아, 박은석, 이상이 등이 출연하는 뮤지컬. ‘2016 공연예술 창작 산실 우수 신작’으로 선정된 작품이다. 창작 뮤지컬의 신화를 쓴 ‘여신님이 보고계셔’의 한정석 작가와 이선역 작곡가 콤비가 내놓은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FNC애드컬쳐 안석준 대표는 “‘레드북’ 공동제작을 시작으로 뮤지컬, 콘서트 등 공연사업으로까지 사업영역을 확장시킬 예정이다. FNC 브랜드 하에 아티스트 중심의 FNC엔터테인먼트와 제작사업 중심의 FNC애드컬쳐가 시너지를 창출해서 국내 1위의 종합엔터테인먼트 사업자를 목표로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FNC애드컬쳐는 최근 호평 받으며 종영된 드라마 SBS ‘언니는 살아있다’ ‘달콤한 원수’, KBS2 ‘란제리 소녀시대’와 SBS ‘씬스틸러’, TV조선 ‘영웅삼국지’ ‘며느리 모시기’ 등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을 기획 및 제작하며 2017년 콘텐츠 제작사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한 드라마 제작사 ‘필름부티크’를 인수하며 종합 미디어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 기반을 마련했고, 워너브러더스 영화펀드에 참여하며 영화사업 진출을 위한 첫 걸음을 성공적으로 내딛은 바 있다.

    ‘레드북’은 내년 2월 6일부터 3월 30일까지 세종M시어터에서 공연되며 티켓 오픈은 오는 15일 인터파크와 세종문화회관 티켓에서 진행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