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09 09:17:12, 수정 2018-01-09 10:59:44

2018년 KLPGA 정규투어 대회 수 30개에 총 상금 207억원 규모

  • [스포츠월드=배병만 기자] KLPGA는 2018시즌 KLPGA 정규투어가 지난해와 같이 ‘대회 수 30개, 총상금 약 207억 원, 평균상금 6억 9천만 원’ 규모로 열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열린 30개의 대회 중 3개 대회가 열리지 않는 대신 한국투자증권을 비롯한 3개의 스폰서가 신규 대회를 개최한다.

    2016년, 이벤트 대회로 KLPGA와 연을 맺었던 ‘한국투자증권 챔피언십 with SBS골프’가 베트남에서 올해 첫 정규투어로 열린다. 3월 셋째 주에는 동남아시아 지역 중 한 곳에서 추가로 대회가 개최되며 9월에도 총상금 10억 원의 신규 대회가 예정되어 있다.

    올해로 40회를 맞으며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KLPGA 챔피언십은’ 핑, 팬텀, 파리게이츠, 마스터바니 에디션 등을 운영하고 있는 크리스에프앤씨와 함께 변화를 맞았다. 메이저 대회답게 총상금 10억 원 규모로 ‘제40회 크리스에프앤씨 KLPGA 챔피언십’을 개최하기로 했고, 대회 일정은 9월에서 4월로 변경해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다.
     
    이로써 메이저 대회는 4월과 6월(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8월(한화 클래식)에 각 1개, 10월(하이트진로 챔피언십, KB금융 스타챔피언십) 2개로, 시즌 초반부터 중반, 후반에 걸쳐 골고루 분포되어 선수들은 컨디션 관리를 통해 시즌 내내 꾸준한 성적을 기록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한편, 2개 대회가 상금을 증액했다.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은 ‘맥콜 용평리조트 오픈’으로 대회명을 변경하면서 총상금액을 5억 원에서 6억 원으로 늘렸고, 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도 상금을 5억 원에서 6억 원으로 올렸다. 이외에도 몇몇 대회가 상금 증액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2011년에 총상금 10억 원 대회가 처음 열린 이후 2015년부터 꾸준히 늘어 이번 시즌 총상금 10억 원 이상의 대회는 역대 최다인 4개 대회가 될 전망이다.

    글로벌 넘버원 투어를 지향하는 KLPGA는 아시아 골프 허브로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해외에서 총 4개의 대회를 개최한다. 베트남에서 2개 대회를, 중국과 동남아지역 중 한곳에서 각각 1개 대회를 열기로 했다.

    한편, 드림투어는 지난해 대회 수 21개에서 22개로 1개 늘었고, 총상금은 7억 원 증액되어 약 30억 원의 세계 최고 수준으로 열린다.

    드림투어 발전을 위해 투어 규모를 키우고 혜택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는 KLPGA는 드림투어 6위까지 주어지던 ‘차기 시즌 정규투어 시드권’ 부여 혜택을 20위까지로 확대하며 드림투어 활동 선수의 정규투어 진출 기회를 대폭 넓혔고, 투어의 질적 성장을 위해 코스 세팅을 비롯한 대회 운영 전반을 정규투어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챔피언스 투어는 지난해 13개에서 16개로 늘었고, 점프투어는 지난해와 같은 16개의 대회가 열려 전체투어 총상금이 처음으로 255억 원을 돌파했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KLPGA투어(정규투어, 드림투어, 점프투어, 챔피언스투어)는 글로벌 넘버원 투어로 도약하기 위해 각종 시스템 정비와 제도 개선으로 체계적인 투어 환경을 구축하고 있으며, 2018시즌에는 더욱 새로운 도전을 통해 매주 즐거운 대회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man@sportsworldi.com

    사진은 상금 최대규모의 한화클래식의 지난해 대회 리더보드.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