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2-02 09:00:00, 수정 2018-02-02 09:00:00

[톡★스타] 김지원 “이민기•김범 사극 비주얼 그뤠잇”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배우 김지원이 함께 호흡을 맞춘 이민기와 김범에 대해 언급했다.

    김지원은 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관련 인터뷰에서 이민기 김범과의 촬영장 비화를 전했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이 벌어지면서 명탐정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극중 김지원은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 영월 역을, 이민기와 김범은 각각 흑도포와 천무 역을 맡아 열연했다.

    먼저 김지원은 첫 사극 작품에 대한 설렘을 이민기와 함께 나눴다고 말했다. “이민기 오빠도 사극이 처음이라고 하더라. 촬영하면서 서로 첫 사극에 대한 긴장과 설렘을 많이 나눴다“며 “처음에 오빠가 한복 입은 걸 봤는데 너무 멋있었다. 기회가 되면 갓 쓰고 한복 입고하는 작품을 하게 되면 좋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사극 경험이 있는 김범에게는 조언을 얻었다고. “첫 사극이라 잘 모르겠는 부분은 다른 선배님께도 여쭤봤지만, 김범 오빠한테 또래로서 대화를 많이 하고 교류했다”고 촬영장 에피소드를 밝혔다.

    또 두 사람의 뛰어난 비주얼에 대해 “그뤠잇”이라고 칭찬을 전했다. “감탄을 많이 했다. 선배님들도 ‘너네는 비주얼부터 굿이다’라고 했다”며 “이민기 오빠는 흑도포를 입은 모습이 너무 잘 어울려서 놀랐고, 김범 오빠는 훼방 놓는 검객이 왜 이렇게 멋있냐고 했다”고 훈훈했던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마 관객분들도 보는 눈이 즐겁지 않을까 생각한다. 화려한 액션도 그렇고 우리 작품이 보는 재미가 많은 영화다”라고 깨알 같은 어필 역시 잊지 않았다.

    한편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조선명탐정’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다. 오는 8일 개봉.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주)쇼박스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