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13 21:06:49, 수정 2018-03-13 21:39:53

전 재산 환원해 변호인단 꾸리기 어렵다는 MB 재산은? 논현동 단독주택·대지, 내곡동 부지

  •  


    14일 검찰 출석을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사 선임 비용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하소연하고 있다. 

    강훈·피영현 변호사에 이어 박명환·김병철 변호사가 선임계를 제출하며 검찰 조사를 준비하던 중 나온 반응이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는데 변호인단에 큰 돈이 들어가기 때문에 (재정상) 약간이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07년 12월 한나라당 대선 후보 당시 방송연설을 통해 ‘집 한칸’을 뺀 나머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어려운 이들을 돕는데 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353억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 환원 약속은 2009년에서야 지켜졌다. 이 전 대통령은 ‘청계재단’에 당시 10월 사재 331억원을 출연했다.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은 2009년 말 기준 49억1353만원으로 신고됐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본인 명의 단독주택(33억1000만원)과 논현동에 있는 부인 김윤옥 여사 명의의 대지(13억1100만원)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2011년에는 퇴임 후 거주할 서초구 내곡동 사저 부지를 본인 명의로 바꾼다고 밝혔다. 아들 시형씨 이름으로 돼 있던 것을,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매입하겠다고 했다. 이 자택은 청계재단에 출연할 때 기부목록에서 제외한 것이었다.

    청계재단은 이 전 대통령의 부채까지 넘겨 받은 것이 드러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재단은 채무를 갚지 못해 설립 취소 위기에 몰리자 재단 소유 빌딩까지 급매물로 내놓기에 이르렀다.

    뉴스팀 southcross@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