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04 16:44:55, 수정 2018-05-04 16:44:55

서동철호 전열 갖추다… 박세웅·배길태 코치 선임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서동철호’가 전열을 갖췄다.

    프로농구 KT는 4일 “서동철 감독 체제의 신임 코칭스태프로 박세웅(48) 전 고려대 코치와 배길태(44) 전 DB 전력분석원을 선임하고, 기존 박종천(40) 코치를 유임했다고 밝혔다.

    먼저 박세웅 수석코치는 KT의 전신인 부산 코리아텐더에서 선수 생활을 했으며 동국대학교와 김해가야고등학교, 고려대학교에서 코치를 역임했다. 아마추어 농구에 대한 정보와 육성능력이 우수하여 젊은 팀으로 리빌딩중인 KT소닉붐에 적합하다는 평이다.

    배길태 코치는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 최고의 전력분석 전문가로서 지난 시즌 DB가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데에 공헌했다. KT는 보다 정교한 전력분석 시스템을 통해 전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끝으로 새로운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역할을 위해 박종천 코치와 재계약을 체결하였다. 박종천 코치는 지난 시즌부터 허훈, 양홍석 등 젊은 선수들의 육성을 맡아가며 지도력을 강화하고 있다.

    최현준 KT 농구단장은 “새로운 코칭스태프 선임이 완료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차기 시즌을 준비할 계획이다. FA를 비롯한 선수단 계약을 통해 선수 구성을 완료하고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선수단이 우수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KT 소닉붐 농구단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