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16 03:00:00, 수정 2018-05-16 03:00:00

[SW신간] 명화로 풀어보는 패션 뷰티…‘아름다운 것들의 역사’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이 시대의 패션‧뷰티 아이템을 ‘미술’ ‘문화’ ‘역사’ 세개의 시선으로 고찰하며 명화 속 스토리로 풀어낸 에세이 ‘아름다운 것들의 역사’가 출간됐다.

    ‘아름다운 것들의 역사’는 20여 년간 패션‧뷰티전문 기자로 활동해온 유아정 작가가 명화를 통해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인물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패션, 헤어, 소품 등 시대를 이끈 아이템 40개를 선별해 상세하게 분석한 내용을 담았다.

    ‘아름다운 것들의 역사’에 등장하는 90여 점의 미술 작품은 시대별 혹은 작가별이 아닌 패션 아이템별로 정리되어 있다. 역사 속 패션의 흐름은 그림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는데, 저자는 그 명화들을 통해 당시 패션과 액세서리의 의미, 유행 사조 등을 유쾌하게 끄집어내 설명한다. 또한 누구보다 아름다움을 갈망했던 계층인 화가와 디자이너들의 에피소드를 소개하며 명화 속 인물들의 심리와 문화, 더 나아가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는 패션의 역사를 흥미롭게 전한다.

    저자는 ‘패션’이라는 소재를명화를 통해 꿰뚫어 정리하고 그동안 작품과 작가에 가려 보이지 않았던 당시의 패션 소품들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저자의 눈을 따라 명화 속 인물들의 패션을 살펴보다 보면 당시 시대 상황과 함께 아름다움에 대한 인간의 열망이 얼마나 유구한 것인지를 새삼 느낄 수 있다.

    특히 ‘아름다움을 정의하는 사람들 로열패밀리’ ‘불편한 유혹 러프’ ‘욕망의 이중적 얼굴 장갑’ ‘우아하지만 잔혹한 가발’ 등의 글에서는그림 속 인물들이 패션을 통해 자신의 권력과 욕망을 어떻게 표출했는지를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름다워지기 위해 했던 그들의 남모를 노력과 뒷이야기를 속 시원하게 알려준다. 이 책은 패션 아이템의 기원과 변화를 살펴보면서 지금 우리가 매일 입고 걸치는 것들에 또 다른 의미를 불어넣으며 이 시대의 패피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줄 수 있을 것이다.

    패션의 역사를 본인만의 신선한 감각으로 풀어낸 유아정 작가는 아름다움에 대한 욕망을 20여년 간 패션‧뷰티전문 기자로 활동하며 풀어내왔다. 중‧고등학교 시절 운좋게 교복을 입지 않는 자유를 누리며 장래희망보다 뚜렷한 ‘패션관’을 갖게 되었으며 대학시절에는 좀 더 과감하고 실험적인 옷가지들을 전투적으로 찾아다니며 그녀만의 스타일을 완성했다. 그렇게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하며 패션 브랜드나 패션 관련 이야기라면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 되었고 평생 먹고살 직업으로 패션‧뷰티전문 기자를 택했다.

    TV조선 ‘별별톡쇼’, E채널 ‘용감한 기자들’에 출연하며 우리에게 더욱 친숙해진 유아정 작가는 사회 초년생을 비롯한 치열한 직장생활로 고군분투하는 워킹걸들을 위한 자기계발서 ‘그 여자의 출근공식’을 출간한 바 있다.

    유아정 지음, 에이엠스토리(amStory), 332쪽, 15,700원.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