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09-01-20 21:16:50, 수정 2009-01-20 21:16:50

    불황엔… 가요계 불문율

    IMF때도 핑클·SES·크라잉넛·노브레인 등 인기
    최근 브랜 뉴 데이·장기하와 얼굴들 등 뜨거운 반응
    “어려운 상황에 위안과 희망”… 올 한해 전성기 예고
    • 브랜 뉴 데이
      경기가 불황일수록 걸그룹과 인디그룹이 인기를 모은다는 가요계 불문율이 있다.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이들 걸그룹과 인디 그룹이 가요계의 새로운 인기 아이템으로 자리잡곤 한다.

      지난해 가을부터 미국발 모기지 사태에 따른 전세계적 경기 불황 한파가 불어닥치면서 국내 경기도 잔뜩 위축됐다.

      이런 가운데 소녀시대를 비롯해 원더걸스, 카라, 브라운 아이드 걸스 등 은 ‘걸그룹 신드롬’을 일으킬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 같은 반응에 힘입어 가요기획사들이나 톱스타 가수들도 잇따라 걸그룹들을 가요 시장에 내놓고 있다. 혼성 4인조 그룹 럼블피쉬를 보유하고 있는 캐슬 J 엔터프라이즈(대표 김동준)가 내놓은 3인조 여성그룹인 브랜 뉴 데이를 비롯해 세븐과 빅뱅의 YG엔터테인먼트(대표 양현석) 역시 4인조 여성그룹 시스타(SISta)를, 톱스타 비는 소속사인 제이튠엔터테인먼트를 통해 3인조 여성 힙합그룹을 준비 중이다. 
      트랜스픽션

      가장 먼저 타이틀곡 ‘살만해’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은 브랜 뉴 데이의 경우,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모바일 음원 다운로드 차트 상위권으로 올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인디그룹들 역시 마찬가지. 지난해 말 장기하와 얼굴들이라는 인디 그룹이 온라인에 이어 TV까지 돌풍을 일으켰다. 요조와 허밍어반스테레오 역시 지난해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인디 록그룹 트랜스픽션은 얼마 전 시청률이 높은 시간대의 음악 방송에 출연할 만큼 위상을 높이고 있다.

      걸그룹과 인디그룹의 이같은 인기는 어디에선가 본 듯 한 느낌을 준다. 바로 1997년 불어닥친 IMF 한파 이후 국내 가요계에는 걸그룹들과 인디그룹들이 인기를 모았다. 핑클, SES로 대표되는 걸그룹들과 크라잉넛, 델리스파이스, 언니네 이발관, 노브레인 등 인디록그룹들이 가요계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다.
      장기하와 얼굴들

      대중문화평론가 강태규씨는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사람들은 가족에게 기대게 된다”면서 “10·20대 자녀를 둔 40·50대 가부장들이 자식들과의 소통을 위해 비교적 쉽게 눈길이 가는 걸그룹에 주목하고 노래도 좋고 딸들과 같은 걸그룹들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음악평론가 임진모씨는 “예전에도 경기가 안좋을 땐 인디밴드의 관심과 라이브클럽들이 성황을 이루었다”고 말했다.

      경기 불황에 따른 어려운 상황 속에서 걸그룹이나 인디록그룹들이 새로운 희망을 주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한 대중음악평론가는 “경제가 안좋으니 상큼한 소녀들로 구성된 걸그룹들의 노래에 위안을 받기도 하고 주류 가요계에 지친 음악팬들에게 인디 음악이 새로운 자극을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바라봤다.

      올 한 해가 걸그룹과 인디 그룹들에게는 ‘새로운 전성기’가 될 것 같다.

      스포츠월드 한준호 기자 tongil77@sportsworldi.com

      사진 제공=스포츠월드DB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