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9-16 14:22:35, 수정 2017-09-18 19:58:25

    [이슈스타] 트위티, 미스코리아·일본인 멤버 합류… '활약 예고'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걸그룹 트위티(해린 아인 리엘 아야)가 4인조로 새롭게 출격한다. 깜짝 놀랄만한 새로운 멤버들로 팀이 재편된 것. 먼저 새 멤버인 유리엘은 2015년 미스코리아 대전 진 출신이며 방송계에서 리포터 활동을 펼쳐왔다. 일본 훗카이도 출신 멤버 미우라 아야는 연세대 정치외교학과에 재학 중이며 동시 통역사 경력이 있을 정도로 한국어에 능통한 인재다. 이로써 트위티는 이들 멤버 투입으로 4인조 활동에 나서게 됐다.

      트위티는 지난 2015년 5월 싱글 ‘뻔한소리’로 데뷔해 모두 다섯 장의 싱글앨범을 발표한 걸그룹. 지난 5월에는 소방차 이상원과 컬래버레이션 앨범 ‘파티’로 활동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같은달 26일 싱글앨범 ‘파이팅 아저씨’를 발매했다. 방송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보였다. SBS 라디오 ‘김창렬의 올드스쿨’ MBC ‘버스커즈 버스킹’ TV조선 ‘광화문의 아침’ 등에 출연했다. 또한 중국 CCTV와 산동TV의 인터뷰를 통해 중국 전역에 소개되는 등 대륙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보이기도. 새로운 멤버를 영입한 만큼 앞으로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리더 해린이 새로운 멤버들과 출발하게 된 소감을 말해달라.

      “새 멤버로 새롭게 데뷔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다. 데뷔한지 2년이 됐지만 데뷔하기 전보다는 마음이 새롭고 설렌다. 특히 지금 멤버들끼리도 마음이 잘 맞아서 너무 기분이 좋다. 같이 셀카를 찍어도 위화감이 없고 두루두루 잘 어울리는 분위기다.”(해린)

      -새 멤버들 본인 소개를 하자면.

      “원래 리포터로 활동했다. 하지만 춤과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던 차에 현재 대표님과 좋은 인연이 되어 연예계로 들어섰다. 2015년 미스코리아대회에서 특별상과 같은해 미스인터콘티넨탈 한국대회 진을 수상했다. 그 이후 리포터로 6개월 정도 경력이 있다. 2년 전부터 오디션을 준비하면서 춤과 노래 연습을 병행했다.”(리엘)

      “고등학생 때 한국어 공부를 시작하다가 우연히 연세대를 알게되고 입학을 목표로 더 열심히 공부를 하게 되었다. 주로 통역일을 많이 했고 K-POP 공연과 아티스트와 관련된 통역일을 하면서 연예계에 꿈을 키우게 됐다. 또 어렸을 때부터 춤을 좋아해서 고등학교때부터 췄었다. 이전엔 소속사는 없었지만 아이돌 준비하는 친구들이랑 2년 반 정도 연습했었다.”(아야) 

      -새 멤버들이 들어오면서 바뀐 분위기가 있다면.

      “그동안 멤버들이 새로 들어오기 전에 공백기 있었다. 시아도 다치고. 좀 개인적으로 불안한게 없지 않았다. 그래서 새 멤버들에 대한 바람이 컸었다. 마음이 맞는 친구들이 들어와서 금방 잘 어울렸다. 이전엔 밤 10시가 되면 연습을 마치고 바로 집에 가 ‘칼퇴여신’이라는 별명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 별명이 무색해질 정도로 밤 10시가 지나도 연습에 지치지 않는다. 외국인 멤버가 들어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글로벌해진 느낌이다. 뿐만 아니라 리엘도 미스코리아 출신이고 트위티가 더 커지고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 들어서 너무 좋다.”(아인)

      -앞으로의 계획은.

      “셋이 있을때도 좋은 점 있지만 네명이 무대에 있으니까 짝이 맞는다. 어디에 가도 한 명이 외롭지 않고 의지할 곳이 생기니까 좋다. 신곡은 내년쯤 발매할 계획이다. 올 상반기때도 연습을 많이 했었다. 소방차 이상원 선배님과 하반기에는 합을 맞추는 연습을 많이 했다. 앞으로 두 달 동안에도 연습을 꾸준히 할 것이다. 춤 뿐만 아니라 연주 실력을 키우고 있다. 앞으로 기타 치고 피아노를 연주하는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 항상 새 앨범에는 ‘실험적인 걸 할 것인가’ ‘대중적인 걸 할 것인가’하고 고민을 한다. 현재 곡이 만들어지긴 했는데 확정은 안 됐다.”(해린)

      -중국에서도 팬덤이 생겼는데.
      “데뷔 초반때부터 계속 응원해주는 팬분들이 있다. 저희 노래를 중국어 버전으로 따라불러주신다. 땅도 넓은 데도 공연하는 지역으로 몇 시간씩 비행기 타고 오셔서 플래카드을 들고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동했다.”(해린)

      -끝으로 새로운 각오가 있다.

      “2년 전과는 각오도 ‘남다르다. 멤버 한명 한명 개개인의 매력이 크다. 개인의 매력도 찾아봐달라. 물론 업그레이드된 팀워크도 관심있게 봐달라. 내년 활동까지 잊지 말아주시고 그동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아인)

      jkim@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