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12 11:31:13, 수정 2018-05-12 11:31:13

    김민재, ‘레슬러’로 입증한 가능성…충무로 보석 맞네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김민재가 영화 '레슬러'를 통해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르며 관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김민재는 지난 9일 개봉한 영화 '레슬러'에서 레슬링 유망주로 고등부 랭킹 1위부터 대학 입학까지 속 한 번 썩히지 않고 자란 속 깊은 아들 '성웅' 역을 맡아 데뷔 첫 영화임에도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 열연을 펼쳤다.

      탄탄한 근육질 체격, 검게 그을린 피부, 리얼한 액션 연기로 성웅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역대급 캐릭터라는 관객들의 평이 쏟아지고 있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진짜 레슬링 선수같이 잘해서 놀랐다', '연기도 너무 잘하고 열심히 한 티가 나더라', '스크린에서 또 다른 매력을 발견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등 호평이 이어졌다.

      2015년 Mnet '칠전팔기 구해라'로 데뷔해 '두 번째 스무살', '처음이라서', '마이 리틀 베이비', '낭만닥터 김사부', '도깨비', '최고의 한방', '위대한 유혹자' 등 브라운관을 통해 연기력을 키워온 김민재는 첫 영화 데뷔작 '레슬러'로 레슬러 유망주이자 부모의 기대에 부담을 느끼며 미처 꺼내지 못했던 진심을 털어놓고 부딪치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완벽히 연기하며 공감을 얻고 있다.

      거침없는 행보를 보여주며 매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는 김민재는 점차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며 충무로 기대주로 떠올랐다.

      ‘레슬러’는 전직 레슬러인 ‘살림 9단’ 아들 바보 귀보 씨가 예기치 않은 인물들과 엮이기 시작, 평화롭던 일상이 유쾌하게 뒤집히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5월 가정의 달에 어울리는 따뜻한 해피 무비로 주목받고 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