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05 15:38:37, 수정 2018-08-05 15:38:36

    [SW현장] ‘파워 업’ 레드벨벳, 원톱 썸머퀸 입지 굳힌다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여름 지배자' 레드벨벳이 돌아왔다. 신곡 '파워 업'으로 걸그룹 대전에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레드벨벳이 여름 최강자로 입지를 굳힐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레드벨벳은 5일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콘서트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걸그룹 대전에 임하는 소감과 함께 신곡 '파워 업' 활동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먼저 아이린은 "'파워 업'으로 컴백하게 됐다.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 '빨간 맛'에 이어 1년 만에 돌아오게 됐다"며 "'빨간 맛'이 처음부터 신나는 노래라면 '파워 업'은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자 웬디는 "두 번째 나오는 여름 앨범인 만큼 좀 더 청량하고 시원한 앨범으로 무더운 여름을 이겼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조이는 "'빨간 맛'을 좋아해서 이번 앨범에 대한 부담도 컸다. 이 곡도 신중하게 결정했고 어떤 뉘앙스의 보컬로 불러야 할지 멤버들과 고민했다. 좀 더 파워풀하게 들린다는 반응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슬기는 여름보다 더 뜨거운 걸그룹 대전에 대해 "'걸그룹 대전'이란 말에 부담이 많이 됐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히며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하는 게 우리의 최대 장점이라 생각한다. 특히 이번 앨범을 통해 보컬라인이 힘을 많이 썼는데, 간들어지는 보컬부터 파워풀한 보컬까지 최대한 열심히 살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특히 슬기는 단독콘서트 전석 매진에 대해 "매진이란 단어에 대한 책임감을 느낀다. 우리 무대를 어떻게 잘 보여드릴까 고민도 된다"면서 "'파워 업' 가사처럼 놀 때도 일할 때도 즐겁게 재밌게 보여드리면 많은 분이 만족하시지 않을까 싶다. 재밌게 공연하겠다"고 콘서트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또 데뷔 4주년을 맞은 점에 대해 아이린은 "8월 1일은 레드벨벳의 데뷔 4주년이 되는 날이다. 정말 시간이 빨리 지나갔다"며 "앨범을 많이 낸 것도 있지만 그만큼 시간이 빨리 지나간 것 같다. 많은 분이 사랑해주시고 콘서트를 할 수 있다는 건, 기다려주신 분들이 많기에 가능한 일이라 생각한다. 감사한 마음으로 활동하고 있고, 4주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신곡 '파워 업' 발표를 하루 앞둔 만큼 이번 활동에 임하는 소감도 궁금했다. 조이는 "'빨간 맛'을 많이 좋아해 주셔서 이번 신곡에 대한 부담이 컸다. 곡도 신중하게 결정했고 어떤 뉘앙스의 보컬로 불러야 할지 멤버들과 함께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고, 웬디는 "'파워 업'은 여름에 잘 어울리는 노래라 생각한다. 뜨거운 여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끝으로 지난해 '빨간맛'에 이어 올해 '파워 업'으로 여름 걸그룹 굳히기에 나서는 레드벨벳은 "'파워 업'을 통해 여름 걸그룹의 입지를 굳히겠다. 아울러 봄, 여름, 겨울 걸그룹이란 타이틀에도 도전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레드벨벳은 4~5일 진행된 콘서트에서 신곡 '파워 업' 무대를 첫 공개, 6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앨범 전곡을 공개할 예정이다. 신곡 ‘파워 업’은 통통 튀는 8비트 게임 소스와 귀여운 훅이 매력적인 중독성 강한 업템포 팝 댄스곡으로, 가사에는 신나게 놀고 에너지를 얻으면 일도 신나게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여름 휴가를 떠나는 순간의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시즌송의 탄생을 예고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