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06 15:41:00, 수정 2018-08-06 15:41:02

    세계 최고 선수들이 모인다…2018 LG U+컵 당구대회 개최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전 세계 당구 팬들이 기다렸던 대회가 돌아온다.

       

      최고의 3쿠션 당구 선수들만 참가하는 세계 최대 상금 규모의 3쿠션 대회가 내달 초 서울에서 개최된다.

       

      (사)대한당구연맹과 LG유플러스는 오는 9월4일부터 7일까지 서울 홍은동에 위치한 ‘그랜드 힐튼 서울’ 호텔에서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 대회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는 2015년부터 LG유플러스의 후원에 힘입어 대한당구연맹이 주최하는 공인된 국제대회이며, 세계캐롬당구연맹(UMB)의 정식 승인으로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한데 모이는 자리이기도 하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디펜딩 챔피언인 마르코 자네띠(이탈리아, 세계랭킹 4위)이다. 2017년 세계3쿠션당구선수권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1위인 프레데릭 코드롱(벨기에)과 자타가 공인하는 ‘당구황제’ 토브욘 블룸달(스웨덴, 세계랭킹 10위)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우리나라 대표급 선수들의 참가도 주목할 만하다. 최연소 국제 대회 우승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세계랭킹 3위, 국내 5위의 ‘당구천재’ 김행직(전남연맹, LG유플러스)을 비롯하여, 2015년 본 대회 초대우승자인 국내랭킹 1위 강동궁(동양기계, 세계랭킹 23위)과 국내랭킹 3위 ‘당구신동’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 세계랭킹25위), 2018 아시아3쿠션선수권 우승자 조재호(서울시청, 세계랭킹 8위) 등이 참가한다.

       

      출전자들에 걸맞게 이번 대회의 상금은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의 상금은 총 2억 4000만원이며 우승상금만 8000만원이 주어진다. 대회에 참가하는 16명의 선수들은 4명씩 4개조로 예선 조별리그전(40점 단판)을 펼친 후 각 조 1, 2위 8명이 본선 8강 토너먼트(40점 단판)로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대회는 오는 9월 4일 오후 1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 오후 7시30분 결승전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오후2시~오후10시) 예선 조별리그를 진행하고, 대회 마지막 날인 7일에는 8강전(오전 11시)과 4강전(오후 3시)이 치러지며, 대회의 모든 경기는 무료 관람으로 매 경기 시간마다 선착순으로 입장이 가능하다.

       

      이번 대회의 모든 경기는 24시간 당구전문채널 빌리어즈TV에서 볼 수 있으며, SBS SPORTS에서 공동 중계한다. U+비디오포털, 코줌, 카카오TV, 네이버TV 등을 통해서도 시청 가능하다.

       

      대한당구연맹의 남삼현 회장은 이번 대회의 개최를 알리며 “LG유플러스컵 대회는 전 세계 모든 당구 팬들이 기다려온 대회이며, 초청되는 것만으로도 세계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는 것이기 때문에 모든 선수들이 참가하고 싶어 하는 대회다”라며, “매 대회 역대급이라고 표현이 나올 정도로 치열한 승부가 많은 대회이기 때문에 올해 역시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유필계 부사장은 “TV·모바일을 연계한 콘텐츠 접근성 강화를 통해 국민들이 이번 당구 대회를 보다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며 “LG유플러스는 지속적인 대회 후원을 당구 종목 발전에 꾸준히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kim@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