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0-10 09:46:46, 수정 2018-10-10 18:14:46

    해설위원의 전망은… 대한항공-흥국생명, V리그 우승 후보 ‘0순위’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대한항공-흥국생명이 V리그 남녀부 우승 0순위 입니다.”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개막을 앞두고, SBS스포츠 배구 해설위원 5인방이 남자부와 여자부 예상 시나리오를 내놨다. 해설위원은 만장일치로 남자부 대한항공, 여자부 흥국생명을 우승 후보 0순위 팀으로 꼽았다. 두 팀 외에도 남자부 삼성생명, 여자부 한국도로공사 등이 우승 가능성이 높은 팀으로 물망에 올랐다.

       

      우선 남자부 전망에서 이종경 위원은 “선수진은 가장 화려하고, 전력은 가장 안정적인 팀”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을 설명하며 선수 구성 면에서 현재까지는 대한항공을 넘을 팀이 없다고 평가했다. 최천식 위원 역시 “지난해 우승 멤버에서 전력 누수가 없고, 오히려 김규민이 영입되며 약하다고 생각되던 중앙이 보강됐다”고 말했다. 이상열 위원은 “전력이 그대로인 상태에서 우승 하는 법을 알게 돼 자신감까지 얻은 상태다”고 대한항공의 우승에 한 표를 보탰다.

       

      해설위원들이 뽑은 우승 후보군에는 송희채를 야심차게 영입한 삼성화재 또한 올라 있었다. 하지만 이상열 위원은 “컵대회에서 우승한 삼성화재도 가능성이 있으나, 그때 발휘했던 실력 100%가 리그에서 그대로 재현 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의견을 내놨다.

       

      여자부 우승 예상팀으로는 장소연 위원과 김사니 위원 모두 흥국생명으로 의견을 모았다. 두 해설위원 모두 김세영의 영입으로 인해 약점이었던 높이가 보강됐다고 흥국생명을 진단했고, 김사니 위원은 “흥국생명이 빠지는 자리가 없고 전체적으로 탄탄하다”고 전했다. 장소연 위원은 “개인의 능력을 봤을 때 선수 전원이 모두 노련한 한국도로공사 역시 우승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SBS스포츠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