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3-15 13:05:23, 수정 2019-03-15 13:31:25

    양상문 감독 “서준원? 구속은 149㎞면 됐다” [토크박스]

    • [OSEN=가오슝(대만), 최규한 기자] 2019 시즌을 준비하는 롯데 자이언츠가 11일(이하 한국시간) 대만 가오슝 국경칭푸야구장에 스프링캠프를 차리고 구슬땀을 흘렸다. 롯데 루키 서준원이 불펜 피칭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구속? 149㎞면 됐다.”

       

      ‘루키’ 서준원(19·롯데)을 향한 양상문 감독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서준원은 14일 상동에서 열린 2군 경기에 나서 1이닝을 소화, 실전 감각을 점검했다. 이날 최고구속은 149㎞까지 찍혔다. 올해 1차 지명으로 롯데 품에 안긴 서준원은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는다. 경남고 3학년이던 지난해 150㎞대 강속구를 뿌리며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앞서 1차 스프링캠프에도 합류했으나, 근육 뭉침 증세로 2차 캠프에는 함께하지 못했다. 15일 키움과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양상문 감독은 서준원에 대해 “구속은 149㎞면 됐다. 문제는 몸 상태와 제구력을 유지하는 부분”이라면서 “내일, 만약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다고 하면 내일 모레, 2이닝 정도 더 던지게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만약 서준원이 다음 등판에서도 무난한 피칭을 보여준다면, 다음 주 시범경기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전망된다. 

       

      고척=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