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4-05 03:00:00, 수정 2019-04-04 10:45:26

    전기자전거 주행거리의 혁신…배터리 확장 기능 적용

    • [이재현 기자] 각종 데이터를 보면 환경문제를 비롯하여 건강, 개인의 자유로운 이동시간 등 여러 가지 이유로 개인이동수단(Personal mobility)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여기에 각 기업들도 이러한 세태의 흐름을 타고 각종 신기술을 활용한 이동수단 연구 개발에 경쟁적으로 참여 중이다.

       

      개인이동수단 중 가장 전통적이고 대표적인 것은 자전거다. 최근 배터리 기술을 비롯해 각종 신기술 개발에 힘입어 전기의 힘을 이용한 이동수단(Personal e-mobility)이 늘어났다. 

       

      그러나 개인 이용수단의 기술향상 및 관심에도 불구하고 풀어가야 할 과제들이 많아다. 가장 큰 문제로는 관련 법률 정비와 모빌리티에 적용되는 기술 분야다.

       

      관련 법률문제로는 현재 대부분의 이모빌리티가 현행 법률상 소형 자동차로 분류돼 공원이나 자전거 전용도로를 이용할 수 없다. 일반도로를 운행해야 하는데 이용자나 자동차 운전자 모두가 위험에 노출된다.

       

      드러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정부와 관련 단체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 중이다. 2018년 3월 총중량 30㎏ 시속 25㎞ 이하 전기자전거가 자전거 전용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관련 법률이 일부 마련됐다. 그러나 물류 관련 모빌리티, 킥보드와 같은 부분에서는 아직 만족한 성과가 없다.

       

      다른 문제는 배터리 충전시간과 주행거리다. 현재 대부분의 배터리는 충전시간에 비해 주행 거리가 짧아서 전기스쿠터,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같은 제품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의 구매결정을 주저하게 한다.

       

      지난 8일 열렸던 2019년 제3회 코리아스마트모빌리티페어에서도 업계의 고민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번 페어에서 눈길을 끈 제품은 “K" 업체가 출시한 제품 중 센터드라이브 모터에 장착한 배터리 확장 기능이었다.

       

      한 모델은 5.2ah를 장착한 제품이고, 다른 제품은 7.8ah를 장착한 제품인데 두 가지 모두 10ah~30ah까지 별도로 배터리를 확장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춰 소비자 및 업계의 관심을 끌었다.

       

      한 업체관계자는 "장거리 라이딩을 즐기는 라이더들에게 배터리 용량문제는 물론 요즘 문제가 많은 미세먼지를 해결 할 수 있는 하나의 대안으로 삼을 수 있다. 향후 업계와 소비자들에게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해 같은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긴장되는 부분이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토로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