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06 03:00:00, 수정 2019-05-05 12:52:36

    넷마블 ‘마블 퓨처파이트’, 엔드게임 업데이트 효과로 순위 상승

    • [이재현 기자]마블 스튜디오의 영화 ‘어벤저스:엔드게임’의 흥행에 힘입어 넷마블의 모바일 액션 RPG ‘마블 퓨처파이트’도 순위 상승세를 보이며 어벤저스 신드롬 효과를 누리고 있다.

       

      지난달 24일 국내에서 개봉한 ‘어벤저스:엔드게임’은 관람객 수가 100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마블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마블 퓨처파이트’도 이용자들의 큰 관심을 끌며 매출 순위가 대폭 상승했다.

       

      실제로 업데이트 전 매출 순위 60위권이었던 ‘마블 퓨처파이트’는 영화 개봉 열흘이 지난 현재 구글 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 10위권대 (3일 기준 구글플레이 게임 매출 19위, 애플 앱스토어 16위)에 자리 잡으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마블 퓨처파이트의 이 같은 역주행은 영화와 연계된 이번 업데이트로 탄력을 받았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넷마블은 ‘어벤저스:엔드게임’ 테마와 ‘팀 슈트’ 테마의 신규 유니폼 18종을 추가했다.

       

      이와 함께 직접 MCU의 주인공이 돼 플레이할 수 있는 ‘레전더리 배틀’ 콘텐츠에 영화 ‘어벤저스:엔드게임’ 테마를 선보여 게임 속 화려한 특수 효과를 만끽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압도적인 힘을 보여줄 수 있도록 ‘타노스’ 캐릭터에 티어 -3 승급을 추가하는 등 더욱 강력해진 어벤저스와 타노스의 대결을 위해 전력을 강화했다. 넷마블 관계자는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타노스와 어벤저스의 전투를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면서 “앞으로도 마블 캐릭터의 개성을 게임에 생생히 담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넷마블은 신규 콘텐츠로 유니폼을 효과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시스템 유니폼’과 협력 콘텐츠 ‘월드 이벤트’를 추가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제공했다.

       

      대규모 업데이트와 시너지 효과를 내며 마블 퓨처파이트는 국내뿐 아니라 대만과 미국 등 해외에서도 매출이 상승했다. 모바일 앱 분석 사이트 게볼루션에 따르면 이번 업데이트 전후로 마블 퓨처파이트는 미국에서 매출 순위가 50단계 이상 상승하는 등 큰 폭의 순위 상승을 보였다.

       

      마블 퓨처파이트의 순위 역주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넷마블은 마블의 신작 영화가 개봉될 때마다 맞춤 콘텐츠를 추가해 영화 속 감동과 재미를 이용자들이 게임에서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4월 ‘어벤저스:인피니티워’와 올해 2월 ‘캡틴 마블’의 개봉에 발맞춘 업데이트로 순위 역주행을 기록하면서 이목을 끌었다.

       

      마블 퓨처파이트는 넷마블의 대표적인 장수 게임으로서 지난 30일 4주년을 맞이했다.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1억을 돌파하며 글로벌 타이틀의 면모를 입증하고 중장기 흥행에 나서고 있다. 넷마블은 마블 퓨처파이트의 4주년을 맞이해, 전 세계 이용자와 함께 성장한 지난 4년의 기록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공개하기도 했다.

       

      마블 퓨처파이트는 아시아뿐 아니라 북미와 남미 등 다양한 지역에서 골고루 인기를 누리고 있다. 넷마블은 1억 다운로드 돌파를 기념해 이용자들에게 오는 6월까지 사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보상 이벤트를 마련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