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13 03:00:00, 수정 2019-05-12 13:40:53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파키스탄 현지 사업장 방문 지속적 투자 모색

    •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파키스탄을 방문해 현지 사업장을 돌아봤다. 

       

      황 부회장은 8일부터 12일까지 2박 5일의 빠듯한 일정으로 파키스탄 카라치와 라호르를 방문해 식품회사인 롯데 콜손과 LCPL(롯데케미칼 파키스탄), 음료회사인 롯데 악타르 음료와 롯데 콜손 라호르 공장을 둘러본 후 현지의 파트너사 및 관계자들을 만났다.

       

      파키스탄은 세계 6위 규모의 인구(2억명)를 가진 대규모 시장으로 14세 미만의 인구가 30%를 차지해 식·음료사업의 성장가능성이 높다.

       

      롯데는 09년 LCPL(롯데케미칼 파키스탄)을 인수해 파키스탄에 첫발을 내디딘 이후 11년 제과회사인 콜손과 작년 음료회사인 악타르 음료를 각각 인수해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18년 기준 총 9개의 사업장에서 7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황각규 부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재래시장과 현대적 쇼핑몰을 둘러보며 최근 파키스탄의 변화상에 대해 확인하고 추가적인 투자 및 진출방안을 검토했다. 

       

      특히, 신동빈 회장이 9일 루이지애나에서 진행된 170만톤 규모의 롯데케미칼 ECC 및 EG 공장 준공식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기간에 황각규 부회장이 파키스탄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파키스탄 시장의 중요성과 롯데그룹 경영진들의 현장경영에 대한 의지 표명으로 풀이된다. 

       

      황각규 부회장은 “파키스탄은 신남방정책의 거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장래성이 아주 큰 중요한 시장이다”며, “파키스탄에서 지속적인 사업을 위해 투자할 것이며, 다양한 투자기회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kwjun@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