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04 23:50:00, 수정 2019-06-04 17:12:22

    박소담, 영화 ‘특송’으로 생애 첫 액션 도전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영화 ‘특송’(박대민 감독)이 박소담, 송새벽, 김의성, 정현준 등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실력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달 29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특송’은 돈만 된다면 무엇이든 배송하는 성공률 100%의 드라이버 은하(박소담)가 한 아이를 차에 태운 뒤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펼쳐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검은 사제들’에서 강렬한 연기로 놀라움을 선사한 데 이어 한국 영화 최초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기생충’(봉준호 감독)을 통해 호평 받고 있는 박소담이 이번 영화를 통해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다.

       

      박소담이 연기한 장은하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화끈한 운전 실력으로 사람이든 물건이든 정확하게 배송 완료하는 인물로, 의뢰인 대신 그의 10살짜리 아들을 만나게 되면서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이번 작품을 통해 박소담은 외적인 변신을 비롯, 격렬한 카체이싱 등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할 예정으로 새로운 모습을 기대케 한다. 

       

      은하를 쫓는 남자 조경필 역은 매 작품 쉽게 잊을 수 없는 날 선 캐릭터와 개성이 묻어나는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송새벽이 맡았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어떠한 행동도 서슴지 않으며 은하와 서원을 잡는 데 모든 것을 총동원하는 캐릭터를 맡은 송새벽은 서늘한 연기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부산행’, ‘더 킹’, ‘강철비’, ‘1987’ 등에 이르기까지 흥행작에 빠지지 않는 배우 김의성이 ‘특송’에서 은하에게 특송 업무를 지시하는 백사장 역으로 합세했다. 만나면 티격태격하기 일쑤지만 전적으로 은하를 믿고 일을 맡기는 인물을 연기한 김의성은 특유의 개성과 존재감으로 극에 활기를 더할 것이다. 

       

      위기의 순간 자신을 구해준 은하 곁을 잠시도 떠나지 않으려는 서원 역은 최근 ‘기생충’에서 박사장 부부의 막내 아들 다송 역으로 화제를 모은 아역 배우 정현준이 맡았다. 특히 정현준은 ‘기생충’에 이어 박소담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춰 한층 인상 깊은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jkim@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