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1 16:13:45, 수정 2019-06-11 16:13:45

    [TV핫스팟] ‘바람이 분다’ 박효주, 촌철살인 카운슬러로 안방 공감지수 UP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바람이 분다’ 박효주가 촌철살인 카운슬러로 안방 시청자들의 공감지수를 높였다.

       

      10일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결국 남편의 불륜 증거를 만들어 이혼 도장을 찍고 홀로 아이를 낳겠다고 다짐하는 이수진(김하늘)과 그녀의 곁에서 시시각각 현실적인 조언과 경고, 그리고 공감으로 위로하는 조미경(박효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진은 이혼과 임신 등 힘든 일을 상담하거나 속마음을 털어놓고 싶을 때마다 절친 미경을 찾았다. 세 번의 결혼과 이혼으로 세상에서 자신이 가장 소중하다는 것을 깨달고 욜로족을 꿈꾸는 미경을 수진은 소울메이트이자 인생 선배로 의지하고 있었던 것.

       

      이날 미경은 수진이 도훈과의 잠자리에 성공하며 불륜 증거를 확보하고 앞으로의 일을 걱정하자 “알려줘? 처음에는 성질부터 부린다. 그리고 니 눈치 살피다 작전을 바꿀 거야. 실수였다. 용서해 달라. 그러면서 엄청 잘해줄걸. 절대 넘어가면 안된다”며 조언했다.

       

      이후 미경의 예언처럼 도훈은 갑자기 수진을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 데려가고 비싼 가방을 선물했지만, 수진의 바람대로 이혼에 합의해 수진을 더욱 혼란스럽게 했다. 수진은 아무렇지 않은 척 했지만 “유정이로 가서 걷어차던가, 수진이로 가서 한 방 먹이던가”라며 도훈을 정리하라는 미경의 말에 결국 도훈을 만나러 나갔고, 유정을 만나러 온 도훈의 모습에 상처받아 홀로서기를 결심했다.

       

      하지만 도훈의 아이를 임심하게 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 또 다시 고민에 빠진 수진은 미경에게 제일 먼저 이 사실을 털어놓았고, 미경 역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미경은 침착함을 찾으며 “내말 잘 들어. 아이 지워. 얘가 세상 물정을 몰라도 너무 몰라. 이혼까진 괜찮지만 애 딸린 이혼녀는 넘사벽이야”라며 상황을 정리, 촌철살인의 경고를 날려 시청자들의 공감지수를 상승시켰다.

       

      극중 김하늘의 속 깊은 친구이자 입 쎈 카운슬러 조미경으로 분해 극의 재미와 흡인력을 높이고 있는 박효주는 매회 솔직하고 당찬 매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기며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극중 유일하게 러브라인이 없는 박효주는 김하늘에 조언과 위로, 그리고 독한 경고까지 서슴지 않는 ‘현실 공감 캐릭터’로, 박효주와 김하늘 두 배우의 케미와 연기 시너지가 어떠한 유쾌함으로 그려질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