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5 15:53:41, 수정 2019-06-15 15:53:42

    [TV핫스팟] ‘보좌관’ 임원희, 짠내 나는 ‘생계형 보좌관’으로 완벽 변신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임원희가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에서 넉살 좋고 푸근하지만 일할 땐 프로페셔널한 보좌관으로 완벽 변신했다.

       

      임원희는 어제(1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에서 강선영(신민아 분) 보좌관이자 장태준(이정재 분)의 막역한 친구 고석만 연기를 펼쳤다. 극 중 곰살맞고 소탈한 ‘생계형 보좌관’으로 코믹한 첫 등장과 달리 극 후반부에는 강선영을 완벽하게 서포트하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무엇보다 호흡하는 배우에 따라 코믹 연기부터 진지한 보좌관, 든든한 친구까지 넘나들며 한 가지 성격에 국한되지 않는 모습을 통해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는 비서로 출연한 도은비(노다정 역)와 티격태격하며 쉼표 역할도 톡톡히 해냈다. 고석만은 극 중에서 자신을 타박하는 노다정에게 “다정 씨는 이름만 다정해. 다정 안 해서 노다정인가?”라며 참신한 아재 개그를 날렸다. 이를 통해 긴장감 넘치던 드라마에 웃음을 제공했다.  

       

      또한 이정재와 대화하는 장면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독특한 자세를 취하거나 귀에 꽃을 꽂은 채 이정재를 물끄러미 바라보는 등 코믹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했다. 이어 그는 이정재에게 “너는 우리와 달라서 꼭 성공할 거다. 우리 같은 놈들 중에서도 배지 하나 달아야지”라며 위로하는 장면은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자신도 의원을 준비했다가 빚을 지고 보좌관으로 일하게 된 개인사를 어필하며 고석만에 대한 궁금증도 증폭시켰다. 시사 프로그램 진행을 앞두고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지던 방송국에서는 강선영을 에스코트하며 보좌관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었다. 

       

      이처럼 임원희는 코믹함과 진지함을 오가는 폭넓은 연기를 통해 ‘보좌관’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

       

      배우 임원희가 연기하는 곰살맞고 푸근한 생계형 보좌관 고석만은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에서 만날 수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