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5 17:35:45, 수정 2019-06-15 17:35:42

    [TV알리미] ‘녹두꽃’ 조정석부터 노행하까지… 흩어졌던 ‘별동대’ 다시 만난다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녹두꽃’ 흩어졌던 별동대가 다시 만난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는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든 민초들의 우렁찬 사자후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이다. 단,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의 일대기는 아니다.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 떨치고 일어설 수밖에 없었던 민초들의 이야기다.

       

      극중 동학농민군 별동대는 이 같은 ‘녹두꽃’의 진짜 주인공 ‘민초’를 상징한다. 각자 다른 이유로 동학농민군 별동대가 됐지만 이들이 꿈꾸는 세상은 똑같다. 민초를 상징하는 별동대이기에, 이들의 희망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더 큰 마음으로 별동대를 응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별동대는 묵직한 드라마 ‘녹두꽃’에 중간중간 유쾌함까지 더하며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사랑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15일 ‘녹두꽃’ 제작진이 오랜만에 다시 만난 별동대 대원들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한양과 고향으로 헤어져 각자 갈 길을 갔던 별동대. 그 곳에서 적지 않은 고초와 위기를 겪은 별동대 대원들이 다시 만난 것만으로도 벌써부터 웃음꽃이 활짝 필 것 같다.

       

      공개된 사진에는 별동대 대장 백이강(조정석 분)과 해승(안길강 분), 버들(노행하 분), 동록개(정규수 분)이 한 자리에 마주서 있다. 앞서 백이강, 해승, 버들은 전봉준의 명을 받아 한양을 다녀왔다. 반면 동록개는 아내 병수발을 위해 함께 가지 못했다. 대신 별동대에게 아들 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했다. 백이강 손의 종이에는, 한양에서 지어온 동록개 아들들의 이름이 적힌 것으로 보인다.

       

      백이강, 해승, 버들의 얼굴에는 장난기와 반가움의 미소가 가득하다. 반면 동록개는 별동대 대원들이 준 종이를 가슴에 품은 채 감격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백정은 이름을 가질 수 없던 시대. 아들의 이름을 품은 동록개의 모습에서 시대의 아픔을 느낄 수 있다.

       

      이와 관련 ‘녹두꽃’ 제작진은 “별동대는 우리 드라마에서 결코 없어선 안 될 존재다. 별동대야말로 민초를 상징함과 동시에, 어떤 시련 속에서도 의지와 웃음을 잃지 않는 이들의 모습이 민초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를 그리는 조정석, 안길강, 노행하, 정규수 등 배우들의 찰떡 같은 호흡과 연기도 ‘녹두꽃’의 중요한 재미 포인트다. 실제로 별동대 촬영 때는 언제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이들의 유쾌한 어우러짐이 시청자 여러분께도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광화문에 욱일기가 나부끼고, 일본이 경복궁을 습격했던 좌절의 시대. 같은 뜻을 품고 생사고락을 함께 하던 동학농민군 별동대가 재회했다. 격동의 조선, 더욱 더 피바람이 휘몰아칠 조선에서 이후 이들이 어떤 운명을 살게 될지, 이들이 끝까지 이렇게 웃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31~32회는 오늘(15일) 토요일 밤 10시 25분 방송된다.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