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7 09:06:23, 수정 2019-06-17 09:06:24

    [TV핫스팟]‘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이원재, 어설픈 거짓말 들통

    •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배우 이원재가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원재(정진수 역)가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 51, 52회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앞서 정진수(이원재 분)는 아내 강미선(유선 분)의 눈을 피해 자유 시간을 보내는 철부지 남편의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자신의 보물인 장난감과 로봇들을 지키기 위해 강미선 몰래 모텔방을 장기 대여를 하는 비행을 저지른 것. 

       

      그런가 하면 어제(16일) 방송에서는 정진수가 시간이 생길 때마다 자신의 비밀 공간을 찾아가 취미 생활과 자유를 만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아내 몰래 주문한 한정판 로봇을 받은 정진수가 감격스러운 눈빛으로 택배를 뜯는 천진난만한 모습은 그의 철부지 매력을 더욱 배가시켰다. 

       

      뿐만 아니라 자유를 맛본 정진수는 돌잔치 등을 핑계로 주말마다 외출을 감행했다. 남편의 잦은 외출과 어설픈 거짓말을 눈치 챈 강미선이 정진수에게 진실을 추궁하자 당황한 표정으로 시선을 회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아내의 추격을 피해 허겁지겁 도망을 치다 아파트 공원 수풀로 다이빙해 몸을 숨기며 얄미우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그의 허당미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를 저격했다. 

       

      이처럼 이원재는 어설픈 거짓말을 하는 철없는 모습과 도무지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오가는 정진수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특히 자유를 만끽하며 아슬아슬한 보물 사수 작전을 펼치는 그의 비밀이 지켜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며 매주 본방사수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남다른 존재감으로 웃음을 선사하는 그의 활약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되는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확인할 수 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캡처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