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원정 평가전까지 하더니…일본프로야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입력 : 2020-03-27 11:06:34 수정 : 2020-03-27 18:22:4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일본프로야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스포츠호치, 닛칸스포츠 등은 27일 “한신 타이거즈의 투수 후지나미 산타로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후지나미는 며칠 전부터 후각의 이상을 호소해 24~25일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후 의사의 권유로 받은 PCR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후지나미와 최근 함께 식사한 한신 소속 선수 2명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일본프로야구도 비상이 걸렸다. 일본은 팀 간 평가전을 진행하고 있었다. 후지나미는 발열이나 기침 등의 증세가 없었던 탓에 25일까지 평소처럼 훈련에 참가했다.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 한신은 훈련을 중단하고 선수단과 구단직원들에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하지만 상황이 심각해졌다. 한신이 속한 센트럴리그 6개 구단은 27일 임시 이사회를 열기로 했다.

 

일본야구기구(NPB) 또한 곧 회의를 열어 구단 훈련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4월 24일 개막을 목표로 했으나 현역 선수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더욱이 NPB는 코로나19 확산 위험에도 최근까지 무관중으로 경기를 하긴 했으나 원정구장까지 오가며 평가전을 했던 터라 더욱 비난이 커지고 있다. 스포츠닛폰은 “후지나미 확산이 야구계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 4월 24일 개막 목표를 지키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자료사진)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시크릿넘버 데니스
  • 정소민 '깜찍한 손인사'
  • 제니, 침대 위 ‘셀프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