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로스쿨’ 김범, 캠퍼스 살인사건 진범일까[TV핫스팟]

입력 : 2021-04-22 11:27:27 수정 : 2021-04-22 18:37:5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로스쿨’ 김범이 한준휘의 입체적인 얼굴을 그려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 3회에서 김범은 한국대학교 로스쿨의 1학년 원탑 한준휘로 분했다. 

 

이날 준휘는 삼촌 서병주(안내상)가 과거 주래동 뺑소니 사건과 연관되어 있음을 알고 충격받았다. 그는 우연히 병주의 컴퓨터에서 의심되는 정황이 담긴 쪽지를 발견한 후 사건 당시 CCTV 동영상을 확인하게 됐다. 이후 병주와 만난 준휘는 문자로 영상을 보냈고, 분노에 가득 차 뺑소니 차량 번호가 삼촌 차였다고 소리쳤다. 이어 그는 서서히 맺히는 눈물과 함께 “왜, 왜 그러셨어요”라고 떨면서 말해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유발하기도. 

 

그런가 하면 준휘는 병주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받는 상황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그는 진형우 검사(박혁권)가 병주를 죽인 거냐고 묻자 차가운 눈빛을 보이며 “참고인으로 알고 왔는데요”라고 답했다. 그는 피의자가 돼서 나가고 싶냐는 형우에게 “절 피의자로 전환시키면 양 교수님 풀어줘야 할 텐데요”라며 비소를 띠어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극 후반 준휘는 구치소 재소자의 칼에 찔려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양종훈(김명민)을 찾아갔다. 기숙사로 돌아와 이만호(조재룡)의 전화를 받은 그는 만호가 종훈에게 수혈하지 않으면 종훈의 목숨이 위태롭다는 말에 흔들리는 눈빛을 보였다. 자신의 반응을 떠보는 만호에게 준휘는 “아무 짓도 말고 가만있어요. 피 주지 말라고요”라고 의미심장하게 답해 충격을 안겼다. 그가 종훈의 위기를 지켜보는 파격적인 엔딩은 살인 사건의 진범에 대한 의혹을 증폭시켰다. 

 

김범은 과거 사연부터 현재까지 ‘로스쿨’ 속 한준휘의 이야기를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했다. 그는 삼촌과 관련된 장면에서 붉어진 눈시울로 삼촌을 향한 실망감과 원망을 드러내 몰입감을 한층 높였다. 뿐만 아니라 김범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받음에도 불구하고 담담한 목소리로 조목조목 대답해 준휘의 명석한 두뇌와 논리적인 면모를 부각시켰다. 이처럼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고 있는 그가 ‘로스쿨’을 통해 보여줄 또 다른 매력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JTBC ‘로스쿨’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브레이브걸스 유정 “봄나들이 갈래요?”
  • 브레이브걸스 유정 “봄나들이 갈래요?”
  • ‘원조요정’ 성유리, 바다 앞 청량미 폭발
  • 블랙핑크 리사, 흑백 뚫고 나오는 고혹美
  • 레드벨벳 슬기, 일상이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