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현대건설 본사. 현대건설 제공

[박정환 기자]  현대건설이 올해 3분기 매출은 4조3520억원, 영업이익은 2204억원, 당기순이익은 1484억원을 기록했다.

 

22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7%, 영업이익은 57.6%, 당기순이익은 77.1% 증가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이 5%대로 개선됐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대형 현장 공정 본격화와 신규 해외 공사 착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공사 등 해외 대형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현대케미칼 HPC Project Package-1현장 등 플랜트 공사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현장 등 지속적인 국내 주택매출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및 영업이익이 상승했다.

 

특히 해외 부문 매출이 올해 상반기 대비 증가하며, 올해 하반기 해외부문 매출 반등이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7.6% 증가한 220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속적 매출 상승세와 함께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이 이뤄지며 크게 상승했다.

 

3분기 누적기준으로는 매출 12조8851억원, 영업이익 5622억원, 당기순이익 427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누적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22.5%, 당기순이익은 22.3% 증가했다.

 

수주는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 국내사업 수주와 싱가폴 쇼타워(Shaw Tower)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PKG2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 해외공사를 통해 23조6371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2312억원을 유지해 약 4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건설은 또 신용등급은 AA-등급으로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200.2%, 부채비율은 103.2%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2567억원, 순 현금은 3조653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친환경·저탄소 중심의 산업 인프라 전환 등 대내·외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사업 전략과 연계한 사업 전환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변화와 불확실성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도 본원적 EPC 경쟁력을 강화하고,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친환경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투자개발과 운영까지 건설 전 영역을 아우르는 ‘Total Solution Creator (토털 솔루션 크리에이터)’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뉴욕댁’ 이진, 강렬한 변신
  • ‘뉴욕댁’ 이진, 강렬한 변신
  • 아이브 장원영, 바비인형 그 자체
  • 이다인, 고혹적인 청순美
  • 설현, 레드 드레스로 뽐낸 우아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