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설현, 백신 2차 접종 후기 “갈비뼈까지 아파…참을 만한 아픔”

입력 : 2021-10-23 15:50:30 수정 : 2021-10-23 15:50:2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백신 2차 접종 후기를 전했다.

 

설현은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을 통해 ‘백신 2차 접종 24시간의 기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설현은 코로나19 백신 화이자 2차 접종을 마친 후 “1차 때는 속 울렁거림, 오한, 졸음이 있었는데 지금은 맞자마자 아무 증상이 없다”고 말했다.

 

접종 4시간 후 설현은 팔이 조금씩 뻐근하다며 “잠이 오기 시작했다. 일단 너무 졸려서 낮잠을 자야 할 것 같다"며 잠을 잤다. 자고 일어난 설현은 “눈이 엄청 부었다. 팔은 들기 힘들 정도로 아주 뻐근하다”고 말했다.

 

이어 “8시간 후 더워서 반팔로 갈아입었다. 열이 조금 나는 것 같다”라며 미열 증상을 토로했다.

 

설현은 화보 촬영 때문에 다이어트 중이라며 계란, 단호박 등으로 식사를 했다. 다음 날 설현은 “팔이 너무 아파서 갈비뼈 쪽까지 아프다”며 “아파서 잠을 못 잤다. 약을 먹으니 좀 나아졌다. 참을 만한 정도의 아픔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도 백신 맞으시고 별다른 아픔 없이 무사히 지나가시길 바라겠다”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뉴욕댁’ 이진, 강렬한 변신
  • ‘뉴욕댁’ 이진, 강렬한 변신
  • 아이브 장원영, 바비인형 그 자체
  • 이다인, 고혹적인 청순美
  • 설현, 레드 드레스로 뽐낸 우아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