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괴물의 성장…수영 황선우, 국제대회 첫 金 품었다

입력 : 2021-10-24 12:17:49 수정 : 2021-10-24 13:58:1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영 괴물이 자란다.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서울체고)가 국제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1초17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박태환(32)이 2016년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에서 열린 13회 FINA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할 때 작성한 아시아 기록(1분41초03)과 불과 0.14초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이번 경영 월드컵은 올림픽 규격의 50m 정규코스(롱코스)가 아닌 25m 길이의 풀에서 열리는 쇼트코스(단수로)로 치러졌다. 황선우가 쇼트코스 대회에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찌감치 매튜 세이츠(남아프리카공화국)와의 맞대결에 관심이 쏠렸다. 둘 다 세계주니어 기록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황선우는 남자 자유형 200m 롱코스 세계주니어 기록(1분44초62)을, 세이츠는 남자 자유형 200m 쇼트코스 세계주니어 기록(1분40초65)을 보유하고 있다.

 

황선우는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5초68을 마크했다. 전체 출전 선수 18명 중 3위로 결승에 올랐다. 예상대로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150m 지점까지 2위를 유지하다 마지막 50m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세이츠는 1분41초33의 기록으로 2위, 다나스 랩시스(리투아니아)는 1분42초26으로 3위에 올랐다. 앞서 개인혼영 100m와 자유형 100m에서 연달아 동메달을 획득했던 황선우는 이번 대회 출전한 세 종목에서 모두 시상대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미소가 번진다. 황선우는 경기 후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주종목에서 금메달이라는 만족스런 결과를 얻어 기쁘다. 앞으로는 쇼트코스 기록도 줄여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레이스 전략과 관련해선 “150m까지 매튜와 같이 가다가 마지막 50m에 승부를 보자는 생각이었다. 마지막 25m에서 있는 힘을 끌어 모았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이번 경영월드컵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9개를 따냈다. 이날 김우민(강원도청)은 주종목이 아닌 남자 개인혼영 400m에서 4분15초99로 일본의 다이야 세토(4분01초97)에 이어 2위로 은메달을 땄다. 여자 자유형 800m에 나란히 나선 한다경(전라북도체육회)은 8분24초06으로, 유지원(경북도청)은 8분24초80으로 둘 다 A기준기록을 통과, 나란히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가대표 16년 차인 백수연(광주광역시체육회)은 여자 평영 50m에서 31초01로 동메달을 추가했다. 백수연은 앞서 평영 100m, 200m에서도 동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수영대표팀은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12월 중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제15회 FINA 세계쇼트코스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한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황선우가 경기를 마친 뒤 태극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뉴욕댁’ 이진, 강렬한 변신
  • ‘뉴욕댁’ 이진, 강렬한 변신
  • 아이브 장원영, 바비인형 그 자체
  • 이다인, 고혹적인 청순美
  • 설현, 레드 드레스로 뽐낸 우아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