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언니들처럼…김희진은 든든한 버팀목이 되려 한다

입력 : 2022-05-26 12:02:28 수정 : 2022-05-26 15:42:4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트 위에서 모든 것을 쏟아내야죠.”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 지난 2020도쿄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이끌었던 김연경, 김수지(IBK기업은행), 양효진(현대건설) 등이 후배들에게 자리를 물려줬다. 어린 얼굴들이 대거 합류했다. 오는 31일부터 열리는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는 그 첫 시험무대다. 특히 김희진(31·IBK기업은행)의 임무가 막중하다. 주공격수로서 팀의 해결사 역할을 해야 한다. 김희진은 “어린 친구들이 보고 배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희진은 이번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라이트로 이름을 올렸다. 경험과 기술, 파워를 모두 겸비하고 있다. 2021~2022시즌 아포짓으로 활약하며 웬만한 외인에게 밀리지 않는 공격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V리그에서 라이트는 주로 외인이 담당하는 경우가 많다. 풀 자체가 넓지 않다. 레프트 자원들이 라이트 훈련을 병행하며 대비하고 있지만 단기간에 메울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 김희진은 “알고 있는 것들을 후배들에게 최대한 많이 알려주려 한다”고 강조했다.

 

 

사실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다. 지난 시즌 부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지난 25일 공개된 훈련시간에서도 스트레칭까지만 함께했다. 오른쪽 무릎 연골 부위가 좋지 않다. 경기에 나서지 못할 정도는 아니지만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심지어 VNL은 3주 동안 12경기를 치러야 하는 강행군이다. 상위 8위에 오르면 일정은 더 많아진다. 김희진은 “걱정은 되지만 차근차근 잘 끌어올리고 있다. 개인장비도 꼭 챙겨 다니고 있다”고 씩씩한 모습을 내비쳤다.

 

이번 VNL은 2024년 파리올림픽을 위한 첫 발걸음이나 다름없다. 국제대회에서 최대한 많은 랭킹을 얻어 국제배구연맹(FIVB) 순위를 올려야 한다. 현재 한국은 14위다. 공교롭게도 첫 경기가 숙명의 한일전이다. 김희진 역시 중요성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언니들이 은퇴를 한 뒤 새로운 대표팀은 어떤 모습일지 고민했다”고 운을 뗀 김희진은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과를 달라질 수 있다고 본다. 코트 위에서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고 눈빛을 반짝였다.

 

사진=김두홍 기자/ 김희진이 지난 25일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스포츠월드>


진천=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