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오리온, FA 이승현 보상으로 12억원 선택

입력 : 2022-05-26 16:50:55 수정 : 2022-05-26 16:53:3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 KBL 자유계약선수 보상 지명권 행사와 관련해 고양 오리온과 원주 DB가 각각 이승현, 허 웅의 전주 KCC 이적에 관한 보상 지명권을 선택했다. 

 

 오리온은 이승현의 전주 KCC 이적과 관련해 해당 선수의 2021-2022시즌 보수 6억원의 200%인 12억원의 현금 보상을 택했다.

 

 DB는 허웅의 전주 KCC 이적에 대해 해당 선수의 2021-2022시즌 보수 3억3000만원의 50%인 1억6500만원과 보상선수로 전주 KCC 유현준을 지명했다.  

 

 한편 자유계약선수(FA) 자율협상 계약 결과에 따른 보상선수 지명은 보수 서열 30위 이내(만35세 이상 제외) 선수의 이적에 대해서만 적용된다.

 

 사진=KBL 제공

<스포츠월드>


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