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2-02 15:12:45, 수정 2017-02-02 15:12:45

축구 승무패 5회차 "축구팬 57%, 첼시가 아스널 잡고 선두 지킨다"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가 오는 4일과 5일에 벌어지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경기와 독일 분데스리가 6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축구토토 승무패 5회 차를 발행한다.

    이번 회차의 가장 뜨거운 매치는 1위 첼시와 3위 아스널의 맞대결이다. 57.82%의 국내 축구팬들은 홈팀 첼시가 아스널을 누르고 선두를 굳게 지킬 것으로 전망했다. 우승 경쟁자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버풀은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올릴 것으로 예상한 참가자가 많았다.

    ◆ 첼시, 승리 투표율 57.82%, 올 시즌 안방 10승1패로 강해…최근 5경기 2승1무2패로 팽팽

    과반수가 넘는 57.82%의 지지를 얻은 첼시의 올 시즌 안방 성적은 10승1패로 압도적이다. 지난해 9월16일에 리버풀에게 1-2에게 무릎을 꿇은 것이 올 시즌의 유일한 안방패배다. 득점과 실점 수치도 완벽하다. 안방에서 무려 2.7점의 고득점을 올린 첼시는 실점은 단 0.5점밖에 내주지 않았다. 더군다나 승점 56점을 기록하고 있는 첼시는 2위 토트넘과의 승점 차이(47점)도 9점으로 벌려놓은 상태다. 원정팀 아스널보다 여유로운 경기 운영을 펼칠 수 있는 이유다.

    2위 토트넘과 나란히 승점 47점을 올리고 있는 아스널은 지난 달 31일 경기에서 왓포드에게 일격을 당하며 우승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이전 경기까지 리그 5경기에서 4승1무의 상승세였기 때문에 더욱 뼈아픈 패배였다. 1위 첼시와의 승점차이를 줄이고 우승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점3점이 절실하다.

    양 팀의 최근 상대전적은 2승1무2패로 팽팽하다. 지난 시즌에도 나란히 1승1패씩을 나눠가졌다. 단, 올 시즌 벌어진 첫 맞대결에서는 아스널이 안방에서 첼시를 3-0으로 크게 물리쳤다. 정황상 홈팀 첼시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더욱 절박한 팀은 아스널이다. 첫 경기의 복수를 노리는 첼시와 우승을 노리는 아스널 중 어느 팀에게 더욱 적극적인 동기가 부여되는지에 따라 결과가 엇갈릴 수도 있는 경기다.

    ◆ 맨유와 리버풀, 원정에서 레스터와 헐시티 상대로 승리…4일 밤 9시20분 발매마감

    전통의 강호 맨유와 리버풀은 원정에서 각각 레스터와 헐시티를 상대한다. 대다수 토토팬들은 역시 맨유(68.01%)와 리버풀(72.67%)의 손을 들어줬다.

    갈 길 바쁜 맨유는 강호 리버풀과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이어진 스토크전에서도 승점 1점에 그치며 우승 경쟁에서 한발 뒤쳐졌다. 최근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음에는 틀림없지만, 중위권과의 싸움에서 승점을 올리지 못한다면, 우승은 물론 4강에도 들어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잔류가 목표인 16위 레스터전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하는 맨유다.

    리버풀 중요한 시기이지만 리그에서 4경기째 승리가 없다. 리그컵 대회와 FA컵에서도 사우샘턴과 울버햄턴에게 연패를 당했다. 리그 스완지전 패배까지 더하면 3연패다. 그나마 지난 31일에 벌어진 첼시전에서는 1-1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을 챙긴 것이 위안일 정도다. 리그 최하위 헐시티가 상대라면 다득점으로 승리를 거둬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 올 시즌 헐시티와의 첫 경기에서 5-1의 대승을 거뒀다는 점도 리버풀의 자신감을 올려줄 수 있는 요소다. 단, 최근 분위기가 워낙 하락해 있기 때문에 다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수도 있는 경기다.

    이밖에 분데스리가에서는 지동원과 구자철이 활약하고 있는 아우크스부르크(61.77%)가 베르더브레멘(14.51%)을 상대로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예상이 다수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 주말에 펼쳐지는 EPL과 분데스리가를 대상으로 하는 축구토토 승무패 5회차 게임은 오는 4일(토) 밤 9시 2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상세한 일정은 케이토토 및 스포츠토토 공식 온라인 발매 사이트인 베트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hjlee@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