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2-22 03:00:00, 수정 2017-02-22 03:00:00

유아인 통해 알려진 '골종양', 그 원인 및 치료법은?

  • [조원익 기자] 배우 유아인이 골종양으로 알려지면서 골종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매체에 따르면 유아인은 과거 영화를 촬영하던 도중 당한 부상이 악화,이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골종양을 발견했다고 한다.

    이번 소식을 통해 알려진 골종양은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한 질환이다. 실제 골종양 중에서 암에 속하는 악성 골종양의 경우 지난 2014년 환자 발생 수는 589건으로 ,전체 암 발생의 0.3%에 불과한 희귀한 질환이기도 하다.

    그러나 악성 골종양의 경우에는 환자가 적은 만큼 사회적 관심이 낮은 데다가,초기에는 별 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자칫 조기 발견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악성 골종양의 경우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 바로 통증인데, 일반적인 경우 이러한 통증이 골종양이 아닌 운동이나 다른 사유로 인한 부상으로 오해 받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그 외에도 해당 부위에 혹이 만져지거나 체중 감소,발열,식욕감퇴,빈혈 등의 증상이 수반되기도 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정형외과 천성광 과장은 “골종양은 말 그대로 뼈에 종양이 생기는 질환으로 양성의 경우 뼈에만 영향을 미치는 반면, 악성은 목숨과도 직결될 수 있어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행히 최근에는 진단 및 치료기법의 발달로 인해 과거에 비해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대부분 의료전문가들의 소견이다.

    문제는 이러한 골종양의 경우 발병 원인이 뚜렷하지 않고,특별한 예방법도 없다는 점이다. 다만 악성 골종양 환자 중 10대가 1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악성 골종양이 뼈 성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추정하는 정도다. 최근에는 의학기술 및 항암치료 발달로 악성 골종양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에는 대부분 해당 부위를 절단하거나 관절에서 뼈를 분리하는 수술을 했으나 지금은 사지를 보존한 채 종양만을 적출하는 사지 보존술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 20%대에 불과했던 5년 생존율도 70~80%까지 높아진 상황이다.

    천성광 과장은 “골종양의 경우 초기 증상이 두드러지지 않는 데다가 특별한 예방법도 없어 초기 진단을 놓치기 쉬운 것이 사실”이라며 “만약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이 계속되거나 해당 부위에 종괴 등이 인지될 경우에는 혈액검사, MRI, 방사선 검사 등 전문적인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방문, 정확한 검진을 통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wi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