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3-18 18:16:18, 수정 2017-03-18 18:16:18

'맥키네스 맹활약' 동부, 6강 경쟁 길목서 지름길 찾다

  • [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동부가 복잡한 6강 경쟁 속 지름길을 찾아냈다.

    동부는 18일 인천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전자랜드와의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77-71(24-20 18-8 21-18 14-25)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5연패를 끊어낸 동부는 시즌 25승26패로 5할 승률을 맞추며 6위 전자랜드에 1.5경기차로 달아났다. 반면 4연패를 이어간 전자랜드는 24승28패로 7위 LG에게 반경기차 추격을 허용했다.

    KBL의 중위권 싸움은 연일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경우의 수를 두고 동부, 전자랜드, LG, SK까지 동상이몽 중이다. 특히 이날 연패에 빠져 있던 5,6위 두 팀의 맞대결은 외나무다리 승부나 다름 없었다. 동부에게 이날 승리는 중요한 길목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는 결정적인 기회였다.

    해결사는 외인 웬델 맥키네스였다. 이날 29분17초 동안 코트를 지킨 맥키네스는 홀로 30득점을 수확하며 상대 제임스 켈리(20득점)과의 외인 맞대결에서 완전한 판정승을 거뒀다. 4개의 덩크로 상대의 코트에 찬물을 끼얹었고, 10리바운드 1어시스트 4스틸로 궂은 일도 척척이었다.

    특히 경기 막판 활약이 더 돋보였다. 전자랜드가 추격에 불을 붙이던 4쿼터, 맥키네스는 9득점 4리바운드 2스틸로 맹활약하며 번번이 상대의 턱밑 추격을 무산시켰다. 특히 종료 1분42초를 앞두고 스틸에 이어 덩크까지 성공시킨 맥키네스는 자신이 얻어낸 추가 자유투까지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이날 승리의 방점을 찍었다.

    한편 같은 시간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CC와 인삼공사와의 경기는 73-66(10-14 19-22 25-17 19-13)으로 인삼공사가 승리했다. 앞서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SK와 삼성의 경기는 연장 접전 끝에 SK가 91-85(12-22 22-24 21-10 23-10 13-7)로 역전승을 거뒀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