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5-15 18:15:32, 수정 2017-05-15 18:15:32

112에 살인 예고 후 흉기 휘두른 남성

  • 112에 범행을 예고한 뒤 이웃 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임모(6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지난 14일 정오쯤 부산 사하구 한 길가에서 30년 동안 이웃으로 지낸 A(50)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다행히 흉기를 피해 달아나면서 상처를 입지는 않았다.

    임씨는 범행 20분 전 집 전화로 112에 전화를 걸어 "도난을 당했는데 처리를 안 해준다. 관련 주민을 죽이러 가겠다"라며 범행을 예고했다.

    전화를 받은 경찰은 임씨 집으로 출동했지만 임씨를 찾지 못해 주변을 수색하다가 범행 10분 뒤 흉기를 들고 귀가하는 임씨를 발견해 체포했다.

    경찰은 임씨가 신고전화 때 언급한 도난사건에 대해 조사했지만, 임씨가 정확한 도난 시기나 내용에 대해 횡설수설하며 구체적인 진술을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임씨가 A씨를 언급할 때마다 적대적인 감정을 많이 드러내 범행 동기를 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