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30 09:39:42, 수정 2017-07-30 11:37:02

[SW이슈] 터보 김정남 문제적 발언… "나만 불편해?"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터보 김정남이 성희롱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김정남은 2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 중계'에 출연, 최근 컴백한 터보 멤버로서 인터뷰를 가졌다. 앨범 소개와 작업 과정 등 진솔한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김정남은 갑자기 마마무 화사를 언급, 여성 특정부위를 언급하는 문제적 발언을 일삼아 시청자들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정남은 관심 가는 걸그룹 후배에 대한 질문에 "마마무에 종국이 허벅지"라고 화사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에 김종국은 "그렇게 말하면 어쩌냐"고 반문했고, 김정남은 "내가 정말 관심이 있어서 그런다"라고 애써 해명하며 화사에게 영상편지를 남겨 급마무리했다. 심지어 제작진은 김종국의 허벅지를 클로즈업, 성희롱 논란에 불을 끼얹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과 마마무 팬들은 김정남의 발언에 대해 불쾌감을 표했다. 김정남 발언에 대해 시청자들과 마마무 팬들은 "나만 불편한가요?", "가만히 있던 화사는 무슨 죄인가요", "진짜 무례하다", "만나보지도 못한 사람의 신체부위를 방송에서 언급하는 게 정상이라고 생각하나" 등 김정남의 발언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화사에게 직접 사과하세요", "딸 벌인 아이돌한테 그렇게 말을 하고 싶나요? 김정남도 방송국도 모두 사과하세요" 등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아직 김정남 측은 별다른 사과나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태. 아무리 후배에 대한 관심이 많더라도 성희롱적인 발언을 일삼는 것은 분명한 잘못이다. 또 문제적 발언을 아무렇지 않게 내뱉은 김정남과 이를 편집하지 않고 여과없이 내보낸 '연예가 중계' 제작진 또한 비판받아 마땅하다.

    양심이 있다면 하루 빨리 사과하는 게 가요계 선배로서, 한 방송의 책임자로서 옳은 일이 아닐까. 그들의 무책임한 행동에 시청자와 팬들은 아직도 불편하기만 하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KBS 2TV ‘연예가 중계’ 방송화면 캡쳐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