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8-09 14:44:12, 수정 2017-08-09 16:12:32

'만취 운전' 구새봄에 네티즌 격분 "음주운전에 사람 XX면…"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만취 운전’으로 논란이 된 구새봄(30) 전 스포츠 아나운서에 대한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구새봄은 7일 오후 8시47분께 술자리를 가진 뒤 경기 양주시 송추지하차도에서 자신의 차량을 몰고 가다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측정된 구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만취 수준인 0.152%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도박이나 마약은 적어도 직접적으로 남에게 피해를 끼치진 않지. 니X이 음주운전하다 사람 죽이면 그 사람은 무슨 죄냐? 술 쳐마시고 차를 몬다는거 자체가 살인행위다. 차로 살인미수를 행하는 인간들에게 면허증을 다시 주면 안된다”(idsp****) “정신상태가 썩었군..아나운서라는게 참 잘하는짓이당”(jse9****) “일자리잃고 좋은 이미지는 한순간에 가버렸네..왜 운전대를 잡았는지 모르겠다”(sadh****) “똑똑한줄 알았더니 결국엔 제일 멍청한 짓 했네”(sunr****) “살인미수네. 잘가라”(jkid****) “누군지 모르겠지만 음주운전한 당신은 티비에서 안봤음 좋겠네요”(hone****) 등의 분노를 표현했다.

    한편 9일 양주경찰서 측은 “구새봄 씨가 지난 7일 경기 양주시 송추지하차도에서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것이 맞다.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고 사실을 확인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