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1-09 03:00:00, 수정 2017-11-09 03:00:00

2017 아파트 브랜드파워, GS건설 자이·대림산업 e편한세상·롯데건설 롯데캐슬 순

  • [스포츠월드=강민영 기자] 명품 아파트에도 순위는 있다. 2017년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에서 GS건설의 자이가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가 10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만 20세 이상 회원 1,940명 대상으로 국내 아파트 브랜드 40개에 대한 2017년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인지도(무제한 응답), 선호도(3곳 복수응답), 브랜드가치(1곳 단수응답) 등 3개 부문 응답률을 합친 종합 순위에서 자이가 175.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이 140.2%로 2위, 롯데건설의 롯데캐슬이 112.0%로 3위를 기록했다. 또 삼성물산의 래미안(111.7%)과 포스코건설 더샵(97.9%)이 4, 5위에 올랐다. 이어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현대산업개발의 아이파크, SK건설의 SK뷰, 한화건설의 꿈에그린이 10위권에 들었다.

    10위권 밖에선 지난해 24위에서 올해 11위로 뛰어오른 우미건설 ‘우미린’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의정부 민락2지구, 시흥 은계지구, 동탄2신도시 등에서 분양성공으로 브랜드파워 순위가 급상승했다.

    자이는 브랜드 인지도, 선호도, 가치도 3개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GS건설은 지난 2015~2016년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이 10조4,153억원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올해 방배아트자이, 신반포센트럴자이, 다산자이 아이비플레이스 등에서 뛰어난 분양성적을 거뒀다.

    대림산업은 지난해 3조3,000억원 규모의 정비사업 수주고를 올리면서 브랜드 파워도 5위에서 2위로 도약했다. 강남에서 아크로리버파크, 아크로리버뷰 등 ‘아크로’ 브랜드는 높은 입주 프리미엄을 형성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올 한해 대치2구역, 방배14구역, 신반포13·14차, 잠실 미성·크로바 등을 수주하면서 새로운 정비사업의 강자로 떠올랐다. 삼성물산은 올해도 지난해와 동일하게 4위를 차지했다. 신규 수주에 주춤하고 있으나 래미안강남포레스트, 래미안 DMC 루센티아 등에서 분양성적이 좋았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송도 랜드마크시티 센트럴 더샵, 명지 더샵 퍼스트월드 등으로 분양시장을 이끌었다.

    응답자들이 선택한 아파트 브랜드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이유로는 지역 랜드마크 단지이기 때문(35.6%)과 주변 입소문(30.9%)을 많이 꼽았다. 본인 거주 경험(17.7%)과 건설사 규모(14.4%)가 뒤를 이었다.

    한편 동일한 입지에서 아파트 구입시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브랜드가 51%로 1위를 차지했다. 또 단지규모(13.4%), 가격(12.9%), 시공능력(8.8%)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이 선택한 아파트 브랜드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이유로 지역 랜드마크 단지(35.6%)와 주변 입소문(30.9%)을 가장 많이 꼽았다.

    mykang@sportsworldi.com

    2017년 아파트 브랜드파워 종합순위. 닥터아파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