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11 10:41:47, 수정 2018-03-11 10:41:47

[TV핫스팟] ‘라이브’ 이광수, 이 시대 청춘들의 자화상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이광수가 현실감 넘치는 청춘 연기로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에서 이광수가 신입 경찰 ‘염상수’로 등장했다. 그는 현실 속 젊은 세대들의 삶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첫 방송부터 호평을 이끌어냈다.

    염상수는 늘 열심히 일하는 중소기업의 영업직 인턴사원이다. 그는 정직원이 되기 위해 모친과 형의 돈까지 끌어 모아 사주를 사는 등 고군분투하지만, 다니던 회사는 불법 다단계로 밝혀졌다. 상수는 조사를 위해 경찰서에 갔고, 그곳에서 신입 경찰 모집 공고문을 발견했다. 그는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말없이 공고문을 바라보았다. 경찰이 되기로 결심한 것.

    상수는 또 다시 최선을 다했다. 치열하게 공부하며 졸릴 때마다 스스로 뺨을 치고, 청소 일을 하는 어머니의 새벽 출근길을 몰래 지켜보며 각오를 다지던 그는 경찰 공무원 시험에 당당하게 합격했다. 상수는 합격만 하면 안정된 삶이 보장될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중앙경찰학교에서 살벌한 교관 오양촌(배성우)과 충돌하며 쉽지 않은 여정이 시작됐다.

    교육을 받던 상수에게 다가온 양촌은 어떤 사명감을 갖고 있는지 물었다. 갑작스런 질문에 당황한 상수는 말문이 막혔다. 이에 양촌이 “어떤 사명감!”이라며 버럭 소리를 질렀고, 사명감 보다는 생계를 위해 경찰이 된 상수는 긴장감과 두려움 속에 “노력하겠습니다!”라 답하고 말았다.

    극중 염상수는 팍팍한 현실 속에서 씩씩하게 살아나가는 20대 청춘을 대표하는 인물. 이광수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염상수 캐릭터를 100% 소화해내며 ‘인생 캐릭터’를 예고, 시청자들에게 공감대를 선사했다. 특히, 극 말미에 경찰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들은 긴장감을 안기며 앞으로의 전개에 더욱 기대를 모으게 한다.

    한편, 이광수가 출연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라이브’ 2회는 오늘(11일) 밤 9시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토일드라마 ‘라이브’ 방송캡처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