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15 20:50:00, 수정 2018-05-15 20:50:00

[SW현장엿보기] '월드컵 무산' 최철순, 피지컬 약점 '투지'로 불살랐다

  • [스포츠월드=전주 권영준 기자] 어느 때보다 이를 악문 모습이었다. ‘최투지’ 최철순(전북)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엔트리 탈락의 아픔을 ACL에서 풀었다.

    전북 현대의 측면 수비수 최철순은 15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홈 2차전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활약하며 1-0 무실점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 8일 원정 1차전에서 2-3으로 패한 전북은 이날 1-0 승리로 합계 3-3을 기록했다. 다만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날 승리는 로페즈의 결승골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다만 수비에서 실점을 이끈 수비진의 공헌도도 컸다. 그리고 그 중심에 최철순이 버티고 있었다.

    최철순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러시아행 가능성을 키웠다.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지휘했던 지난해 여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대표팀의 부름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누볐다. 신태용 현 대표팀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에도 최철순을 중용했다. 지난해 11월 세르비아,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 모두 출전했고, 12월 2017 E-1 챔피언십에도 태극마크를 달았다. 2018년 들어서도 1월과 3월 각각 평가전에 모두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다만 변수가 발생했다. 월드컵 본선 조 추첨 결과 스웨덴, 멕시코, 독일과 F조에 편성된 것. 신태용 감독은 유럽 소속 2개 국가가 한 조에서 속하면서 피지컬에 대한 고민을 시작했고, 결국 175㎝의 최철순을 최종 엔트리에 포함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최철순은 상심이 클 수밖에 없었다. 월드컵을 향하는 과정에서 줄곧 대표팀을 위해 희생했고, 신태용 감독 부임 이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기 때문에 생애 첫 월드컵 무대를 밟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다. 그래서 이를 더 악물었기에 아쉬움도 컸다.

    하지만 최철순은 무너지지 않았다. 이날 왼측면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최철순은 어느 때보다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자신의 존재감을 증명했다. 실제 부리람은 이날 좀처럼 측면을 활용하지 못했다. 이날 왼쪽 측면에서 활동한 부리람 공격수 디오고(브라질)는 182㎝의 신장으로 최철순(175㎝)보다 피지컬에서 앞서 있었지만, 끈기로 맞서는 최철순의 투지를 좀처럼 벗겨내지 못했다.

    단순히 투지만 앞세운 것이 아니었다. 제공권 싸움에도 적극 가담했다. 작은 시장이지만 빠른 발과 적극적인 자세로 헤딩 경합을 피하지 않은 결과였다. 부리람은 이날 전반 내내 단 1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측면에서 공간을 뚫지 못한 결과였고, 그 중심에는 최철순이 있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