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2-05-11 11:37:30, 수정 2012-05-11 11:37:30

    소녀시대, 가온차트 역사상 최초 음반판매고 40만장 돌파

    • 걸그룹 소녀시대가 새로운 역사를 썼다.

      소녀시대의 정규 3집 앨범 ‘The Boys(더 보이즈)’가 앨범판매량 40만장을 돌파한 것.

      11일 공인음악차트를 표방한 가온차트에 따르면, 지난해 10월19일 발매된 ‘The Boys’는 2011년 연간 앨범 차트에서 38만5348장의 판매고를 올려 1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 4월까지 2만5194장의 판매량을 보이며 누적판매량 41만542장을 기록했다. 가온차트가 앨범 집계를 시작한 이례 2010년 이후 단일 음반(리패키지 합산 제외)으로 40만장을 돌파한 가수는 소녀시대가 유일하다.

      그 동안 가요계에서는 걸그룹 열풍이 아무리 불어도 남성 아이돌그룹에 대한 팬들의 충성도를 넘어서지는 못한다는 게 일반적인 분석이었다. 하지만 소녀시대는 국민 걸그룹답게 그 어떤 보이그룹도 해내지 못한 단일음반 판매고 40만 장을 넘어섬으로써 이러한 분석을 편견으로 만들어버렸다.

      참고로 소녀시대 정규 2집 ‘Oh!(오!)’는 2010년 19만7934장이 판매된 데 이어 지난해까지 누적판매량이 21만8522장이고,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Run Devil Run(런 데빌 런)’은 누적판매량이 16만8998장이다. 또 세 번째 미니앨범 ‘훗(Hoot)’은 지난해까지 누적판매량 18만825장을 기록중이다.

      한편, 소녀시대 첫 유닛 그룹인 소녀시대-태티서도 높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들의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Twinkle(트윙클)’은 첫 주 60만4870건의 다운로드 건수를 기록하며 주간 가온 다운로드 차트(5월 2째주) 1위에 올랐다.

      한준호 기자 tongil77@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